‘라디오스타’ 고두심 “오연수, 신인 때부터 보통 아니었다” 칭찬

0
201805170042249516.jpg

MBC 라디오스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라디오스타’ 고두심이 신인 시절 오연수와 얽힌 일화를 소개했다.

16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고두심이 오연수를 무서운 후배라고 소개했다.

고두심은 소름끼치게 무서운 후배로 오연수를 꼽았다. 드라마 ‘춤추는 가얏고’에서 고두심의 딸로 출연한 오연수는 자신의 촬영이 없어도 선배 연기자의 연기를 보기 위해 새벽같이 촬영장을 찾았던 것.

고두심은 "오연수가 단순히 구경하는 게 아니라 얘는 정말 배우려고 하는 게 느껴졌다. 그때부터 싹을 봤다. 정말 보통이 아니구나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