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메츠 꺾고 3연패 탈출…오승환 3G 연속 휴식

0
201805170643187870.jpg

토론토 블루제이스 불펜투수 오승환. © AFP=News1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뉴욕 메츠를 완파하고 3연패에서 벗어났다. 오승환(36)은 3경기 연속 휴식을 취했다.

토론토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뉴욕의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메츠와 경기에서 12-1로 이겼다. 1회초 저스틴 스모크의 선제 솔로포를 시작으로 타선이 폭발했다.

토론토 선발 J.A 햅이 7이닝 2피안타 10탈삼진 무실점 역투로 승리를 따냈다. 메츠 선발 잭 휠러는 4이닝 6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3연패를 끊은 토론토는 22승21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를 지켰다. 메츠는 20승19패로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4위에 머물렀다.

팀의 대승으로 휴식을 취한 오승환은 지난 13일 보스턴 레드삭스전 1⅓이닝 무실점 호투 이후 3경기 연속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오승환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1.45(18⅔이닝 3자책)를 마크 중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