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V]6년만의 예능 출연…’라스’ 고두심 ‘국민 엄마’의 솔직 토크

0
201805170704112877.jpg

MBC 라디오스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라디오스타’ 고두심이 연기 내공 못지않은 입담으로 큰 재미를 선사했다.

16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이계인, 고두심, 브라이언, 차은우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46년 지기 친구인 이계인과 고두심은 젊은 시절 일화부터 근황까지 다양한 일화로 웃음을 안겼다.

‘라디오스타’에 처음 출연하는 고두심은 "’라스’에 출연하면 지금까지 안 했던 역할이 들어오지 않을까 기대하며 나왔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그 말에 이계인은 "노리고 왔구먼"이라고 끼어들었다.

고두심도 이계인과 일화를 소개했다. 고두심은 과거 조카가 이계인의 집에 세 들어 살았다며 "일하고 돌아와 피곤한 조카에게 이계인이 그렇게 심부름을 시키더라. 우리 아버지 살아계실 때 이 얘기 들었으면 일 났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고두심은 1살 어린 이계인이 지금은 머리 하얘졌다고 맞먹는다며 "예전에는 나에게 말도 제대로 못 걸었다. 급이 달랐다"라고 말해 또 한 번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

작품에서 다양한 어머니 역을 맡은 연기하기 어려운 어머니 역할이 있느냐는 말에 "그동안 친정엄마 역할만 많이 했다. 시어머니 역은 못 해봤다. 지금은 우리나라 시어머니 이미지가 많이 달라졌지만 그래도 시어머니 역할은 하기가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고두심은 "담배는 몸에 해롭지만 이것만큼은 끊을 수 없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하루 아침에 끊었다"라고 하며 "연극 연습을 하는데 목소리가 안 나오더라. 병원에 다니면서 이러다가 배우 생활을 접으면 내가 뭘 할 수 있겠느냐는 생각이 들어 한 번에 끊었다"라고 금연 일화를 소개했다.

또 김국진이 "MBC 분장실에서 들었는데 고두심 씨가 6.25 배경 연기 때문에 며칠 동안 안 씻고 왔다는 말을 들었다. 전설처럼 내려오는 이야기다"라고 말을 꺼다. 그 말에 고두심은 "카메라 앞에 선다는 게 성스러운 일이다. 집중을 많이 해야 하므로 촬영 있을 때도 부부 관계를 자제했다"라고 자신만의 연기 철학도 소개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