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칸현장] ‘버닝’ 유아인 “감정 연기 절제? 현실적 표현이었다”

0
201805172017474195.jpg

정유진 기자 © News1

(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유아인이 감정 연기를 절제한 것에 대해 ‘현실적인 연기’를 위함이었다고 밝혔다.

유아인은 17일 오후 12시 30분(현지시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에서 진행한 제71회 칸국제영화제(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번 영화에서 감정 폭발을 절제한 것에 대해 "감정을 폭발시킨다고 하셨는데, 어쩌면 외적인 폭발보다 내적인 연쇄적 폭발이 일어나는 지점, 외적 표현이 일어나는 것보다 갈팡질팡하고, 표현하지 않고 분노가 느껴지는 모습이 현실적으로 느껴졌다"고 밝혔다.

또 "분노를 표현하고 살지 않는다, 청춘은 더 그렇고, 그게 나에게 더 현실적이었다"고 설명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아르바이트생 종수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했으며 제71회 칸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이다. 배우 유아인, 스티븐연, 전종서가 주연을 맡았다. 국내에서는 17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