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 맑음’ 하승리, 심혜진 앞에서 홍아름 정체 폭로

0
201805181014056741.jpg

KBS 1TV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내일도 맑음’ 하승리가 홍아름의 거짓을 폭로했다.

17일 방송한 KBS 1TV 일일 드라마 ‘내일도 맑음’에서 황지은(하승리)는 윤진희(심혜진) 앞에서 한수정(홍아름)의 정체를 폭로했다.

황지은은 어머니 윤선희(지수원)과 이모 윤진희에게 저녁 식사를 제안했다. 식당에 도착한 윤선희와 윤진희는 옆 방에서 대화하는 황지은과 한수정의 대화를 들었다.

황지은은 "너 누구니. 누구길래 수정 언니 행세하냐"라고 했고 채자 황수정의 정체를 추궁했다. 그걸 들은 어머니와 이모는 화들짝 놀라 황지은과 한수정의 방으로 들어왔다.

한수정은 "지은이가 엄마 재산 탐나서 이간질하는 거다. 전 어릴 적 기억이 없어서 지은이가 무섭게 따지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변명했다.

하지만 황지은은 한수정이 친모에게 건넨 수표를 도난 신고했고 그 일 때문에 한수정의 친모는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의 연락을 받은 한수정을 윤진희, 황지은과 함께 경찰서로 향했고 그곳에서 자신의 거짓말이 죄다 들통났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