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맑음’ 심혜진, 홍아름 정체 알고 충격…”내가 어리석었다”(종합)

0
201805172100193288.jpg

KBS 1TV 내일도맑음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내일도 맑음’ 심혜진이 홍아름이 가짜 딸이라는 걸 알고 충격에 빠졌다.

17일 방송한 KBS 1TV 일일 드라마 ‘내일도 맑음’에서 황지은(하승리)는 이모 윤진희(심혜진) 앞에서 한수정(홍아름)의 정체를 폭로했다.

황지은은 윤진희 몰래 한 유전자 검사 결과를 내밀며 한수정이 가짜 딸이라는 것을 주장했다. 그럼에도 윤진희는 한수정이 자신의 친딸이라는 사실을 전혀 의심하지 않았다.

황지은은 자신이 건낸 유전자 검사 결과를 의심하는 윤진희에게 "조작은 제가 아니라 가짜 수정이가 했다. 이모가 친자확인 검사 한 곳에 물어봤다. 검사 안 했다. 취소 했다고 들었다"라고 대꾸했다. 그 말에도 윤진희는 황수정을 자신의 딸이라 주장했다.

윤진희는 황수정이 자신의 딸이라는 걸 증명하기 위해 바로 유전자 검사를 받으러 가자고 했다. 그때 한수정은 어머니가 체포됐다는 경찰의 연락을 받고 윤진희, 황지은과 함께 경찰서로 향했다.

그곳에서 윤진희는 한수정이 자신을 속인 사실을 알게됐다. 한수정의 친모라는 사람은 윤선희(지수원)의 단골 미용실 원장이었다. 두 사람이 짜고 꾸민 일이었다.

경찰서에 유치장에서 한수정은 황지은에게 사과했다. 친모라는 미용실 원장도 모두 자신의 잘못이라고 선처를 부탁했지다. 하지만 황지은은 "모정 이용한 악질 범죄다. 죄값 톡톡히 받아라"라고 했다.

그 말에 발끈한 한수정은 "너도 좀 솔직해져 봐. 한수정 싫어하잖아. 너도 우리랑 다를 거 없어. 더 악질이고 쓰레기야. 적어도 우리는 남을 등치려고 했지만 넌 가족이잖아"라고 대꾸했다.

황지은은 윤진희에게 미리 이야기 못해 죄송하다며 그 여자가 한수정이길 바랐다고 사과했다. 윤진희는 "내가 부끄럽다. 미안하다. 어제 화낸 것도 미안하고 다 미안하다. 내가 어리석었다"라고 고마워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