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아저씨’ 이지은, 이지아에 “아줌마 미웠고 부러웠다”

0
201805172128312697.jpg

tvN 나의아저씨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나의 아저씨’ 이지아가 경찰서에서 이지은을 만났다.

17일 방송한 tvN 수목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이지안(이지은)이 박동훈(이선균)과 함께 자수하러 경찰서로 향했다.

이지안은 할머니를 만나러 박동훈과 함께 요양소를 찾았다. 돌아오는 길 차 안에서 이지안은 "운전하는 거 보니 다른 사람 같다"라고 말을 꺼냈고 박동훈은 "아까 할머니가 나 보고 뭐라고 하시는 것 같던데"라고 물었다. 그 말에 이지안은 "아저씨한테 고맙다고 하셨다"라고 대답했다.

강윤희(이지아)는 경찰서에 자수하러 온 이지안을 기다리고 있었다. 이지안을 만난 강윤희는 미안하고 고맙다고 했다. 그 말에 이지안은 "왜 나에게 다 고맙다고 하지. 나 같은 애 미울텐데. 나 아줌미 미워했는데. 부러웠고"라고 대꾸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