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포’ 박동원 “로저스에게 믿음주지 못해 미안해”

0
201805172208576643.jpg

17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5회말 무사 상황에서 넥센 박동원이 솔로 홈런을 날린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2018.5.1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역전 결승 홈런을 쏘아올리며 승리를 견인한 넥센 포수 박동원이 경기 후 오히려 투수에게 믿음을 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앞선다고 밝혔다.

박동원은 17일 2018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 때 5회말 2-2 상황에서 3-2를 만드는 결승 홈런을 기록했다.

박동원의 홈런으로 리드를 잡은 넥센은 7회말 5점을 더해 KIA에 8-2 대승을 거뒀다.

하지만 박동원은 "홈런으로 결승타를 친 것은 기쁘지만 초반 실수로 팀이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고, 투수에게 믿음을 주지 못해 미안하다. 스스로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날 넥센 선발투수로 등판한 로저스는 2회 폭투 2개와 박동원의 포일이 나오며 1실점했다. 박동원은 3회말에도 1사 1,2루에서 블로킹을 실수해 1사 2,3루 위기를 자초했다. 다행히 실점은 없었으나 리드가 불안했던 것은 사실이다. 다행히 로저스는 4회부터 본래 모습을 찾고 12타자를 연속 범타로 처리하며 시즌 4승을 따냈다.

박동원은 "로저스에게 미안한 마음이 크다 보니 홈런을 치고 격하게 포옹했다. 최근 투수들이 워낙 잘 던져주고 있는 만큼 이날 같은 실수를 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한 뒤 "투수들이 편히 던지도록 안정감 있는 수비와 리드를 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