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아저씨’ 종영 이지은 ,이선균 떠나 새출발…”안아봐도 돼요”(종합)

0
201805172245270999.jpg

tvN 나의아저씨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나의 아저씨’ 이지은이 이선균과 이별하고 새출발했다.

17일 방송한 tvN 수목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이지안(이지은)은 장회장(신구)의 도움으로 부산에서 새출발을 하게됐다. 도준영(김영민)은 결국 체포됐다.

이지안은 박동훈의 권유대로 자수하러 경찰서로 향했다. 강윤희(이지아)가 이지안의 변호를 자처했다. 그곳에서 도준영에게 박동훈과 박동운 상무 두 사람을 해고하는 데 도와주기로 했다고 자백했다. 또 박동훈의 휴대전화에 도청 프로그램을 설치한 일도 털어놨다.

하지만 도준영은 이지안의 자백과 전혀 다른 이야기를 했다. 경찰도 도준영이 관련된 증거가 하나도 없다고 말해 상황은 이지안에게 불리하게 돌아갔다. 이지안은 휴대전화 도청 파일을 왜 지웠냐는 강윤희(이지아)의 물음에 "아줌마 이야기도 있으니까. 아저씨가 제일 힘들어하는 얘기"라고 대답했다.

이지안과 대질심문에서 도준영은 "너 박동훈 좋아하잖아"라고 비꼬았고 이지안은 "사람이 사람을 좋아하는 게 뭔지는 알아"라고 맞섰다.

그러던 중 이지안은 할머니의 죽음 소식을 들었다. 박동훈과 함께 영안실에 도착한 이지안은 할머니의 시신을 차마 보지 못했다. 오열하는 이지안에게 박동훈은 "괜찮아"라고 말하며 위로했다. 장례식장에 도착한 박상훈(박호산)은 돈 때문에 아무것도 준비하지 못한 이지안을 위해 장례비용과 화환, 음식을 마련했고 동네 사람들을 모두 장례식장으로 불렀다.

이지안은 장례를 도와준 박동훈에게 "왜 이렇게 잘 해줘요. 엄청 잘해주고 ‘자 이제 그만’ 이러시려고 그러나"라고 물었다. 박동운은 자신이 아니라 형이 한 일이라고 털어놨다. 이지안은 "할머니 돌아가시면 연락하라고 했던 말. 정말 든든했었다"라고 고마워했다.

도준영은 사람을 시켜 자신을 협박한 이광일을 찾아냈다. 사람들에게 쫓기던 이광일은 간신히 도망쳤고 박동훈에게 도청 파일 원본을 보냈다. 결국 도청 파일 때문에 도준영의 모든 죄가 밝혀졌다.

이지안은 박동훈에게 장회장(신구)가 마련해 준 곳에서 새출발한다는 말을 전했다. "다른 사람으로 살아보고 싶다. 아는 사람 한 명도 없는 곳에서. 과거가 없는 사람처럼"이라고 멀리 떠나는 이유를 밝혔다. "우연히 만나면 반갑에 인사할 수 있게 돼서 다행이다. 나에게 잘 해줘서 고마워요"라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박동훈이 "너 나 살리려고 이 동네 왔나보다"라고 하자 이지안은 "난 아저씨 만나서 처음으로 살아봤다"라고 대답했다. 부산으로 떠나기 전 이지안은 박동훈과 짧은 포옹을 나누고 "파이팅"이라고 응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