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런 허용’ 오승환, 오클랜드전 ⅔이닝 3실점 부진

0
201805181155334108.jpg

토론토 블루제이스 오승환./뉴스1 DB © AFP=News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오랜만에 마운드에 올랐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오승환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5회초 구원등판해 ⅔이닝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오승환은 지난 3경기에서 휴식을 취한 끝에 마운드에 올랐지만 크게 무너졌다. 실점을 내준 것은 지난달 29일 텍사스 레인저스전 이후 처음이다.

평균자책점은 종전 1.45에서 2.79(19⅓이닝 6자책)로 올라갔다.

오승환은 1-3으로 밀리던 5회초 무사 1루에서 등판했다. 시작부터 안타를 맞았다. 오승환은 크리스 데이비스를 상대로 1볼2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던진 슬라이더가 가운데 몰렸다. 좌전안타가 되면서 무사 1,3루에 몰렸다.

이어 오승환은 맷 올슨에게 3점포를 얻어 맞았다. 2볼1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커브를 던졌지만 올슨이 퍼올렸다. 그대로 우측 담장을 넘어가면서 스코어는 1-6으로 벌어졌다.

이후에도 오승환은 믿음직한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맷 채프먼에게 2루타를 맞은 오승환은 스티븐 피스코티를 유격수 땅볼로 잡았다. 하지만 1사 3루에서 더스틴 파울러에게 적시타를 맞았다. 스코어 1-7.

오승환은 조나단 루크로이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았지만 마커스 세미엔에게 볼넷을 내줬다.

결국 오승환은 5회를 채 끝내지 못하고 애런 루프와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토론토는 10-5로 패하면서 22승22패를 마크하며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3위에 머물렀다. 오클랜드도 22승22패 승률 5할을 기록했지만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4위에 그쳤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