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윤시윤 “‘대군’ 통해 겸손 배워, 인생캐 칭찬 감사하죠”

0
201805240800389323.jpg

모아엔터테인먼트 © News1

201805240800397140.jpg

모아엔터테인먼트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어느 한 시대를 모티프로 하는 작품은 여러모로 흥미롭다. 역사적 배경을 가져와 보는 이들에게 그 세계관을 쉽게 이해시키면서도, 가상의 캐릭터를 등장시키고 이야기를 전개해 극을 더 풍성하게 만든다. 지난 6일 종영한 TV조선 주말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극본 조현경, 연출 김정민, 이하 ‘대군’)가 그랬다. ‘대군’은 수양대군의 시대를 모티프로 해 은성대군과 진양대군을 중심으로 가상의 역사를 만들었다. 밀도 있는 스토리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 덕에 드라마는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대군’에서 가장 주목받은 캐릭터는 단연 은성대군 이휘다. 뛰어난 능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본인이 왕의 재목이 아님을 끊임없이 증명해야 했던 이휘. 그러나 잠자코 숨죽이던 그는 형 진양대군으로부터 사랑하는 여인을 지키기 위해 전면에 나선다. 그만큼 입체적이고 또 매력을 가진 캐릭터. 윤시윤은 다채로운 감정 표현과 몰입도 높은 연기로 회를 거듭할수록 역할에 스며들었다. 덕분에 이휘가 윤시윤의 ‘인생캐’라는 호평이 이어졌다.

완벽하게 이휘를 표현한 덕분일까. 윤시윤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깊었다. 노력한 만큼 사랑을 받아 연기를 하면서도 신이 났다고. 역할에 너무 몰입한 나머지 아직 대본도 나오지 않는 드라마 속 이야기를 유추할 수 있을 정도였다는 그다. 특히 윤시윤은 ‘대군’을 하면서 하나의 작품을 이끄는 것은 배우 한 명이 아닌 팀 임을 알았다며, 겸손함을 배웠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대군’을 통해 배우로 또 한 번 성장한 그를 최근 뉴스1이 만났다.

Q. ‘대군’이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호평 속에 종영했다. 기분이 남다르겠다.

"(좋은 성적을) 상상하지 못했다. 부정적인 생각을 한 건 전혀 아니지만 5%를 넘기는 건 욕심이 아닐까 했는데, 넘으니까 그냥 얼떨떨하다. 이 얼떨떨함을 실컷 즐기려고 한다. 덕분에 종방연 분위기도 너무 좋았다."

Q. 김탁구를 넘어 새로운 걸 보여주고 싶다고 했는데, ‘대군’ 속 연기가 만족스러웠나. 이휘가 ‘인생캐’라는 호평을 얻기도 했는데.

"그렇게 봐주셨다면 너무 감사하다. 이전 작품들도 그랬지만 이번에 정말 이휘라는 캐릭터에 푹 빠져서 연기를 했다. 얼마나 몰입했는지 전개가 70%를 넘으니 아직 대본이 나오지 않아도 내용이나 대사들을 알겠더라. 뻔한 게 아니라 그다음 감정들을 유추할 수 있었던 거다. 그만큼 이입해서 연기했다.

"개인적으로는 7부를 촬영할 때 NG가 너무 많이 나고 대사가 씹혀서 고통스러웠다. 그리고 8부는 집중해서 촬영을 했는데, 걱정했던 것과 달리 7부는 평범하게 나오고 8부도 전회와 비슷하더라. 그때 ‘내가 생각한 것처럼 그림이 나오는 건 아니구나’라고 느꼈다. 한 신, 한 신 집중할 뿐 결과물이 어떻게 나올지는 모른다. 연기에 연출, 음악, 편집이 다 어우러져야 하니까. ‘대군’이 이런 앙상블을 잘 이뤄서 결과물이 좋았구나 싶었다."

"늘 최선을 다하려고 하지만 결과가 실망스러운 경우가 꽤 있었다. 그런데 ‘대군’을 하면서 역시 작품은 나 혼자 하는 게 아니라는 걸 뼈저리게 깨달았다. 드라마가 끝나고 복기를 하는데 ‘내가 이런 걸 해서 좋은 결과가 있었다’고 하기엔 떠오르는 게 없더라. 결국은 팀플레이이기 때문에 나는 늘 같은 스탠스로 최선을 다해야 하는구나를 느꼈다. "

Q. 이휘는 역사적 사실에 기반한 인물이다. 그런 점 때문에 연기를 할 때 어렵진 않았나.

"시청자들의 입장에서, 또 내가 연기를 할 때도 (실존 인물을 모티프로 한 캐릭터가) 상당히 좋은 장치라고 생각한다. 사극은 중간 유입이 쉽지 않다. 그 세계관에 대한 이해, 등장인물에 대한 설명이 현대극에 비해 어렵다. 1회부터 보지 않으면 쉽지 않은 게 사극이다. 그래서 3~4부 안에 호응을 얻어야 하는데, ‘대군’은 현실을 기반으로 한 사극이라 10부가 넘었을 때도 시청률이 올랐다고 본다. 친절하게 세계관이 설명된 상태에서 자유롭게 판타지를 만들 수 있었다."

Q. 이휘는 소년에서 남자로 성장하는 역할이다. 동안 배우 이미지 때문에 일부러 그런 캐릭터를 고른 건가.

"그런 건 아니다. 내가 올해 33세다. 나이에 맞는 역할로 가는 것 같다. 이전에 작품을 할 때보다는 조금 성장했기 때문에 그런 것들이 묻어 나오는 듯하다. 억지로 남자의 옷을 입으려는 건 아니다. 그건 작가님, 연출진이 만들어준 거다."

Q. 수염은 잘 어울리는 것 같나.

"호불호가 있더라. 팬들은 제발 수염을 떼라고 하는데, 어르신들을 좋아해 주신다. 세연이는 ‘안수염파’였는데 첫날밤 다음날 자신이 면도해주는 장면을 넣어 수염을 깎으면 안 되냐고 하기도 했다.(웃음) 고증을 하니 궁에서 초상을 당하면 3년 동안 수염을 깎을 수 없다고 하더라. 극 흐름에서는 수염을 깎을 수가 없었다. "

Q. ‘대군’을 통해서 본인이 얻은 건 무엇이라고 보나.

"겸손을 배웠다. 처음에는 팬들한테도 징징댔다. ‘대군’ 제작발표회를 하고 그날 밤에 ‘또 실망스러운 결과가 나오면 어쩌지’ 싶어서 잠을 못 잤다. 그 끝에는 반드시 나에 대한 원망이 있어 두려움을 느꼈다. 그런데 (하나의 작품을 하면) 수십 명이 같은 목표를 향해 달려가지 않나. ‘내가 이걸 혼자 짊어지는 건 하지 말아야겠다’, ‘내 몫만 잘 해내고 나머지는 맡겨야겠다’ 싶었다. 이게 겸손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다 하는 게 아니라는 걸 깨닫는, 그런 겸손을 배웠다."

Q. 예전에는 주연이면 작품을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나 보다.

"그게 책임감이라고 느꼈다. 이게 결국에는 ‘내가 모든 걸 이뤄내지 않으면 안 된다’는 강박인데, 힘을 조금 빼고 사람들을 의지하는 것들을 몰랐다. 내가 열심히 해야지 좋은 결과가 나올 거라고 생각했다. 지금은 변했다. 내가 연기가 애매하고 부족해도 감독님의 ‘오케이’ 사인이 났으면 그건 잘한 거고, 집중해서 연기했더라도 한 번 더 촬영하는 건 내가 잘 못한 거다. 그거에 대한 생각과 인식이 바뀌었다. (스태프들을) 믿는 거다."

Q. 어떻게 보면 내려놓은 느낌이다. 특별한 계기가 있나.

"’대군’ 김정민 감독님이 역대급으로 촬영의 속도가 빠르다. X레이 수준이다.(웃음) 그래서 초반에는 배우들끼리 ‘이래도 되나’ 했는데, 1부가 너무 예쁘게 잘 나왔다. 연출, 편집, 음악, 촬영 이 모든 것들이 어우러져 좋은 결과가 나온 거다. 내가 여기에서 힘주는 게 오히려 안 좋을 거 같았다."

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