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재석, 우엉차 한잔에 무너져 “속물 같았다”

0
201509200832138555.jpg

무한도전 유재석

무한도전 유재석이 우엉차 한잔에 무너질 뻔했다.

지난 19일 방송한 MBC ‘무한도전’에서는 하루 동안 멤버들이 직접 짠 계획대로 생활하는 ‘생활 계획표’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김태호 PD는 멤버들에게 각각 만 원의 돈을 지급한 후 생활 계획표에 맞춰 하루를 지내게 했다. 가장 많은 금액을 남기는 사람에게는 호텔 식사권이 주어졌다.

유재석은 하하, 정준하와 함께 광화문으로 나섰다. 길목에서 장터를 발견한 세 사람은 시식 음식을 맛있게 먹었다.

이후 유재석은 상점주인이 챙겨주는 음식에 "안 주셔도 된다"고 손사래를 쳤으나 이를 강하게 거절하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 유재석은 "나 방금 내 자신이 속물 같았다. 강하게 거부할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했다"며 자책했다.

하지만 자신이 마시던 우엉차가 보이지 않자 표정이 굳으며 "순간 정준하 형 따귀 때리려고 했다. 정준하 형이 마신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에 정준하가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