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부상’ 살라 “러시아 월드컵 출전, 자신 있다”

0
201805280832485936.jpg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가 27일(한국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올림피스키 내셔널 스포츠 콤플렉스 경기장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부상을 당해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 AFP=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불의의 어깨 부상을 당한 모하메드 살라(26리버풀)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

살라는 28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에 "매우 힘든 시간이다. 하지만 나는 파이터"라면서 "역경에도 불구하고 러시아 월드컵 출전은 자신있다.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팬들의 사랑과 응원이 나를 더욱 강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면서 응원을 당부했다.

살라는 지난 27일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7-18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전반 26분 상대 수비수 세르히오 라모스와 공 경합을 벌이다 넘어진 뒤 왼쪽 어깨에 통증을 호소했다. 살라는 응급 치료를 받고 다시 그라운드 위에 섰지만 5분 뒤 경기장에 주저앉아 뛸 수 없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결국 살라는 전반 31분 눈물을 흘리면서 아담 랄라나와 교체됐다. 살라가 빠진 리버풀은 레알 마드리드에 1-3으로 패배, 준우승에 머물렀다.

경기 후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살라의 어깨 부상은 매우 심각하다. 그는 계속 경기에 뛰려고 했지만 교체가 필요했다. 엑스레이를 찍어봐야 알겠지만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행히 검사 결과는 나쁘지 않았다. 이집트 축구협회는 "엑스레이 검사 결과 어깨 관절 인대 부상이다. 아직은 월드컵에 출전 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라고 전했다.

살라의 월드컵 출전이 무산된다면 28년 만에 월드컵에 출전하는 이집트는 물론이고 그의 활약을 기대했던 축구 팬들에게 아쉬울 수밖에 없다.

살라는 올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32골을 기록, 38경기 체제로 바뀐 1995-96 시즌 이후 한 시즌 최다득점을 기록했다. 또한 챔피언스리그에서도 10골을 넣는 등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살라는 월드컵 최종예선 5경기에 출전, 5골을 터뜨려 이집트를 28년 만에 월드컵 무대로 이끌기도 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