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측 “켄, ‘두부의 의인화’ 제안 받고 긍정 검토 중” (공식)

0
201805291725397473.jpg

보이그룹 빅스 멤버 켄이 안방극장에 컴백할까.

빅스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측 관게자는 29일 fn스타에 "켄이 웹드라마 ‘두부의 의인화’ 출연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이날 앞서 한 매체는 빅스 켄이 ‘두부의 의인화’의 주인공인 연예인 김주헌 역을 제안 받고 드라마 연기 도전에 나선다고 보도했다.

만약 출연이 확정되면 켄은 지난 2014년 MBC에브리원 시트콤 ‘하숙 24번지’ 이후 오랜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하게 된다. 켄은 그 사이 다수의 뮤지컬 무대에서 가창력과 연기력을 입증한 바 있다.

한편 켄이 속한 빅스는 최근 단독콘서트를 마치고 개인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엔은 tvN ‘아는 와이프’, 홍빈은 MBN ‘마녀의 사랑’ 출연을 확정 지었으며, 혁은 영화 ‘굿바이 마이 파더’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