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 결정체’ 박나래, 김수미X임예진 사로잡은 댄스머신

0
201805300819128481.jpg

개그우먼 박나래가 거부할 수 없는 매력으로 대세 타이틀을 입증했다.

박나래는 29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의 ‘청순보스 특집! 밥 잘해주는 예쁜 누나’편에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김수미, 임예진, 박준금, 윤종훈, 방송인 윤영미를 사로잡으며 빠져들 수 밖에 없는 마성의 매력을 발산했다.

먼저 배우 임예진은 MC들 중 제일 보고 싶었던 사람으로 박나래를 지목, 육감적인 몸매와 뛰어난 미모 그리고 혼신의 힘을 다하는 면모까지 극찬했다. 이에 감격한 박나래는 임예진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도록 어느 때보다 혼신의 힘을 다해 격렬한 트월킹 댄스를 선사했다.

박나래를 향한 게스트들의 애정은 임예진 뿐만이 아니었다. 박준금이 비디오스타 내 최고의 딴따라로 박나래를 꼽은 것. 연이은 게스트들의 엄지척 퍼레이드에 박나래는 “다시 또 보여드려야 되나”하며 이전보다 더욱 찰진 트월킹 댄스를 선보이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박나래표 트월킹 댄스는 초반 경악했던 김수미까지 감탄하게 할 만큼 중독적인 매력이 돋보였는데 결국 박준금은 트월킹을 배워보기까지 하며 유쾌한 웃음을 이어나갔다.

한편 윤종훈은 ‘술에 취한 박나래의 목소리를 들은 적이 있다’며 폭로, 느닷없는 음주 제의를 받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이에 살짝 당황한 박나래는 “사실 술을 한 잔도 안 마셨는데 부끄러워 취한 척 연기한 것이다”라며 회상했다.

1초의 망설임도 없던 윤종훈의 칼거절에 입을 다물 수밖에 없었던 후일담까지 전해 또 한 번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이후 오랜만에 만난 박나래가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인사를 해 윤종훈은 “이것이 프로다”라고 말했고, 박나래는 윤종훈의 핑크빛 소식을 거론하며 웃음을 안겼다.

이처럼 박나래는 명불허전의 예능감, 적재적소의 센스, 몸을 사리지 않는 혼신의 개그로 독보적인 매력을 발휘했다. 박나래의 활약은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비디오스타’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