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샤이니, 어렵게 꺼넨 故종현 이야기…”직접 말하고 싶었다”

0
201805310056286151.jpg

MBC 라디오스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라디오스타’ 샤이니 멤버들이 故종현에 관해 어렵게 입을 열었다.

30일 방송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샤이니 멤버들이 가슴 아팠던 종현의 죽음에 관해 직접 심정을 밝혔다.

키는 "그 일이 있은 후 다들 외상 후 스트레스 상담을 받았다. 타인의 입을 통해서가 아닌 우리들이 직접 한 번은 짚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하며 당시 힘들었던 기억과 방송 출연 이유를 밝혔다.

최근 도쿄돔 콘서트에 관해 키는 "그것도 할지 말지 말이 많았다. (종현)형을 위해 한 것도 있고 팬을 위해서 한 것도 있다. 형을 그리워하면서 좋은 곳으로 보내줄 수 있는 공연이었으면 좋겠다는 취지였다"라고 말을 꺼넸다.

이어 "사실 콘서트 기사에 악플이 달릴 줄 생각도 못했다. ‘슬픔을 이용한다’ ‘마케팅으로 활용한다’라는 말이 너무 듣기 싫었다"라고 이야기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