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승진, “과거 내 발목을 잡은 건 화려한 과거 때문” 회고

0

   

201509201844021551.jpg

복면가왕

복면가왕 황금박쥐가 가수 김승진으로 밝혀졌다.

20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새 가왕에 도전하는 8인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1라운드 세 번째 대결은 ‘고추잠자리’와 ‘황금박쥐’가 가수 김추자의 ‘무인도’를 선곡해 듀엣 무대를 가졌다. 둘은 연륜 있는 중후한 목소리를 뽐내며 노래를 열창했다.

하지만 1라운드 결과는 결국 고추잠자리의 승리로 끝났고 황금박쥐는 아쉽게 고배를 마셨다.

황금박쥐는 그룹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을 부르며 얼굴을 공개했다. 그의 모습은 80년대 하이틴 스타 김승진이었다.

김승진은 “과거에는 인기가 많았지만 그게 오히려 내 발목을 잡았다. 그동안 과거 인기를 더 뛰어넘고 싶었다”면서 “나이가 들고 나니 ‘좋아하는 음악을 계속 하기만 하면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털어놓았다.

한편 김승진은 지난 1984년 1집 앨범 ‘오늘을 말할거야’로 데뷔했으며 대표곡으로는 ‘스잔’ 등이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