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홀 최소타 신기록’ 조정민, 롯데칸타타 우승…통산 3승

0
201806031641559376.jpg

3일 서귀포 롯데스카이힐 제주에서 열린 ‘제8회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파이널 라운드에서 조정민이 3번홀에서 아이언샷을 날리고 있다. (KLPGA 제공)2018.6.3/뉴스1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조정민(24·문영그룹)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롯데칸타타 여자오픈(총상금 6억원)에서 54홀 최소타 신기록을 작성하며 통산 3승을 달성했다.

조정민은 3일 제주도 서귀포시 롯데스카이힐 제주컨트리클럽(파72·631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3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전날까지 17언더파 127타로 단독 선두를 지켰던 조정민은 최종합계 23언더파 193타를 마크하며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준우승을 차지한 최민경(25·휴온스·17언더파 199타)과는 6타 차이다.

조정민은 지난 2016년 2승을 쓸어담으며 두각을 드러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준우승만 2회 기록하며 우승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

올 시즌에는 앞선 10개 대회에서 ‘톱10’에 단 한번 들었지만 이번 대회는 달랐다. 조정민은 각종 신기록을 써나갔다. 2라운드까지 17언더파 127타를 기록하면서 KLPGA투어 36홀 최소타 신기록을 작성했다. 종전 기록은 지난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이정은(22·대방건설)이 기록한 128타다.

조정민은 최종 3라운드에서도 버디쇼를 펼치면서 기세를 이어갔고 무려 23언더파 193타를 적어내며 54홀 역대 최소타 기록도 갈아치웠다. 종전 기록인 배선우의 20언더파 196타(2016년 E1 채리티 오픈) 보다 3타를 더 줄였다.

풍성한 기록과 함께 조정민은 2016년 7월 카이도 MBC PLUS 여자오픈 이후 1년10개월 만에 투어 통산 3승을 올렸다.

이날 조정민은 전반을 이븐파로 마쳤다. 7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8번홀(파3) 버디로 만회에 성공했다.

후반홀에서는 버디쇼를 펼쳤다. 11번홀(파4) 버디가 시작이었다. 조정민은 13번홀(파4)부터 16번홀(파4)까지 릴레이 버디를 낚았고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도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챔피언에 올랐다.

최민경이 선두와 6타 차 단독 2위를 마크한 가운데 김지영(22·SK네트웍스)도 마지막 날 절정의 퍼팅감각을 보였다. 김지영은 버디 11개와 보기 1개로 10언더파 62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00타 단독 3위.

한편 올 시즌 유일한 다승자인 장하나(26·BC카드)는 8언더파 208타 공동 23위에 머물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