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조용필 데뷔 50주년 축하 “우리나라 음악 대표”

0
201806071006103431.jpg

©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박정현이 ‘가왕’ 조용필의 데뷔 50주년을 축하하며, 50년 동안 한결 같은 조용필의 음악 열정에 대해 찬사를 보냈다.

조용필 50주년 추진위원회는 7일 오전, 조용필 50주년 기념 축하 영상 ‘50& 50인-박정현 편’을 조용필 공식 홈페이지 및 SNS 채널들을 통해 공개했다.

박정현은 “제가 외국 친구들이 많은데, 가요에 대한 지식이 없어도 조용필이라는 이름은 알고 있다. 그 정도로 우리나라의 음악을 대표하시는 분이 아닌가 싶다”며 조용필의 국내를 뛰어 넘는 인지도에 대해 언급했다.

박정현은 “데뷔 초 첫 단독 공연을 준비할 때 공연 레퍼토리가 부족해 커버할만한 신나는 노래를 찾고 있었다. 주변에서 강력 추천한 노래가 ‘여행을 떠나요’였다”고 조용필 음악과의 첫 만남 스토리를 들려주며 후렴구 한 소절을 즉석에서 불렀다.

박정현과 인연이 깊은 조용필의 곡인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에 대해서는 “제 레퍼토리의 일부가 된 노래”라고 소개하며 큰 애정을 드러냈다. 또, “이 곡은 시대를 모르는 노래이다. 과거에도, 앞으로도 영원히 모든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감정을 노래한 곡이다”라고 곡에 대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정현은 “음악을 하는 사람들은 대중의 온도를 알아야 하고, 그러면서도 자신의 마음 표현해야 한다. 그 중간의 균형을 잡으면서 음악을 만드는 것 자체가 쉽지 않다”며, “50년 동안 진화하시고, 한결 같은 열정이 남아 있다는 것이 정말 대단한 아티스트인 것 같다”고 조용필에 대한 존경 어린 마음을 표현했다.

박정현은 조용필 50주년에 대해 “저 같은 수많은 후배들이 매일 큰 영감을 받고 있고, 노래와 공연을 해주시는 것도 아주 큰 선물이라 생각한다”고 감사함을 전했고, “앞으로도 건강하시고 계속 좋은 음악 들려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메시지로 영상을 마무리했다.

박정현이 참여한 ‘50& 50인’ 영상은 조용필의 데뷔 50주년을 기념해 가수, 배우, 방송인, 스포츠 스타 등 유명인들의 축하 메시지를 릴레이로 공개하는 프로젝트다. 앞서 가수 이선희, 빅뱅 태양, 방탄소년단, 아이유, 배우 안성기 및 송강호, 방송인 유재석 등의 영상이 공개돼 관심을 모았다.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은 조용필은 지난 5월 12일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땡스 투 유’ 투어의 서울 공연을 개최해 4만 5천여 관객의 뜨거운 환호 속 50주년 투어의 막을 올렸다. 이후, 대구, 광주 공연까지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6월 9일 의정부 종합운동장에서의 투어를 앞두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