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할리우드 대전 시작 ‘쥬라기 월드2’·‘앤트맨2’·‘미션임파서블: 폴 아웃’

0
201806081017487157.jpg

본격적인 여름 할리우드 블록버스터 대전이 시작됐다.


박스오피스 1위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에 이어, 마블 ‘앤트맨과 와스프’, 액션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까지 2018년 여름을 기다리는 관객들의 뜨거운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먼저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이 지난 현충일에 개봉해 역대 최고 오프닝 스코어로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며 포문을 열었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은 폐쇄된 ‘쥬라기 월드’에 남겨진 공룡들이 화산 폭발로 인해 멸종 위기에 처하고, 존재해선 안될 진화 그 이상의 위협적 공룡들까지 세상 밖으로 출몰하는 대위기를 그린 지상 최대의 블록버스터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스타로드 크리스 프랫의 색다른 모습을 볼 수 있으며, 고도의 애니메트로닉스 기술로 구현한 공룡들에서도 눈 뗄 틈 없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의 흥행 신드롬 이후 극장가를 장식할 7월의 블록버스터들 역시 놓칠 수 없다. 먼저 7월 4일 마블 신작 ‘앤트맨과 와스프’가 찾아온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등장하지 않은 히어로 앤트맨의 사연과, 새로운 마블 여성 히어로 와스프의 등장으로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관객들이 7월을 기대케 하는 영화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이다. 대한민국이 가장 사랑하는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시리즈 ‘미션 임파서블’의 여섯 번째 이야기로, 지구상 최고의 액션 배우 톰 크루즈의 귀환만으로도 기대할 이유는 충분하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 분)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다.

톰 크루즈의 연기 인생 최초 헬기 조종 도전, 전 세계를 놀라게 한 발목 부상 투혼, 리얼 스카이다이빙 등 업그레이드된 액션 시퀀스는 물론, ‘슈퍼맨’ 헨리 카빌과 ‘블랙 팬서’ 안젤라 바셋 등 새로운 배우들의 대거 합류 역시 기대 포인트다.

전편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에 이어 메가폰을 잡은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펼쳐보일 예측 불가능한 스토리, 사상 가장 다양한 캐릭터들의 활약, 그리고 전매특허 리얼 액션까지 모든 것을 갖추고 올 여름 컴백을 선포하며 가장 강력한 기대작으로 자리매김했다. 7월 25일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ekqls_star@fnnews.com fn스타 우다빈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