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조민수 “4년 만의 복귀…어떤 반응 나올까 기대 커”

0
201806081118241395.jpg

배우 조민수가 8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마녀’는 시설에서 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사라온 고등학생 자윤(김다미 분) 앞에 의문의 인물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조민수가 4년 만의 스크린 복귀 소감을 전했다.

조민수는 8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제작보고회에서 "박훈정 감독님께 대본 받았을 때 좋았던 게 닥터 백 역할이 원래 남자에게 갈 역할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감독님께서 ‘여자로 가면 어떨까’라는 말씀을 하셔서 선택이 되면 좋겠다 싶었다. ‘누구를 어떻게 쓸까?’라고 쓴 게 아니라 저를 역할에 얹혀 생각해주셨던 거라 의미가 있었다"며 "남자들은 여자들과 화법이 다른데 바꾸지 말아달라고 했다. 그래서 너무 재미있고 기대되고 긴장되고 떨린다. 뭔가 다른 걸 만들어낸 다음에 어떤 반응이 나올까 기대치가 크다"고 털어놨다.

한편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액션 영화다. 배우 김다미, 조민수, 박희순, 최우식 등이 출연하며 오는 27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