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희애 “우아하지 않아, 생활인이고 엄마일 뿐”

0
201806121201066726.jpg

YG엔터테인먼트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희애가 ‘우아하다’는 찬사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희애는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우아하다’는 찬사에 대해 "우아하다고 얘기해주시는데 왜 그런 얘기가 나오는지 모르겠다. 저는 정말 아니다. 실망을 시켜드릴 것 같다. 저희 가족들한테 인터뷰를 할 수도 없고 말이다"라며 웃었다.

이어 "안 우아하다는 게 아니지만 그렇게 봐주시면 감사하다. 그런데 우아한 게 뭔지 궁금하기도 하다. 나 역시 생활인이고 누구의 엄마고 똑같다. 어쩌면 생활이 더 심플하고 삶도 바쁘고, 뭔가 바빠서 꾸밀 시간도 없고, 허름하게 입고 운동도 돌아다니고 한다"고 설명했다.

또 "왜 그런 말이 나오는지. 감사하기도 죄송하기도 하고 오해가 있다. 거짓말 한 건 아니다. 대리만족이라고 할까? 보통의 여배우들이 나이를 먹으면 일을 많이 안 하는데 나는 운이 좋게 길게 연기를 한다"고 덧붙였다.

김희애는 ‘허스토리’에서 6년간 관부 재판을 이끌어가는 원고단 단장 문정숙 역을 맡았다.

‘허스토리’는 1992년부터 1998년까지 6년간 일본 정부와 싸웠던 위안부 할머니들의 ‘관부 재판’을 소재로 한 영화다. 오는 27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