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문화재 강강술래 박양애 보유자 노환으로 별세

0
201806121531371284.jpg

강강술래 박양애 보유자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 ‘강강술래’ 보유자 박양애씨가 노환으로 11일 오후 11시께 별세했다. 향년 83세.

강강술래는 우리 고유의 정서와 우리말과 리듬이 잘 담겨있는 무형문화유산으로 1966년 2월15일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로 지정됐으며 2009년에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강강술래는 임진왜란 훨씬 이전부터 행해져온 것으로 전해지며 임진왜란 때는 일종의 군사 전략으로 활용됐다. 임진왜란 후부터 본격적으로 활성화돼 설, 대보름, 단오, 백중, 추석 등 명절 때 주로 행해진다.

박 보유자는 1975년 국무총리상, 1976년 대통령상 등을 받았으며 그 공로를 인정받아 국가무형문화재 제8호 강강술래 보유자로 2000년 7월22일 인정됐고 강강술래의 전통 계승과 보급에 평생을 헌신했다.

빈소는 전남 해남군 문내면 관광레저로 534-5 우수영장례식장, 발인은 14일, 장지는 전남 목포시 목포추모관휴, (061-533-4440)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