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김수미, 전문가 아니어도 괜찮아요 ‘침샘 폭발’ (종합)

0
201806132121233077.jpg

tvN ‘수미네 반찬’ 캡처© News1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김수미가 전문가가 아니여도 괜찮은 요리 방송의 묘미를 제대로 보여줬다.

13일 저녁 8시 20분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묵은지 볶음에 도전하는 김수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수미는 자신만의 묵은지 볶음 만드는 법을 공개했다. 묵은지 맛이 궁금했던 미카엘은 먼저 시식을 했다. 최현석은 "감칠맛이 돈다"고 묵은지 맛을 평가했다. 김수미 역시 "어쩌면 이렇게 아삭아삭 하냐"며 감탄해 웃음을 안겼다.

김수미 레시피에 셰프들은 당황했다. 자박자박하게 물 양을 마친 뒤 김수미는 묵은지를 더욱 부드럽게 하기 위해 올리브유를 넣었다. 요리 중 흥이 폭발한 그는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며 분위기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김수미가 잠시 자리를 비우자 노사연은 시식의 기회를 잡았다. 그는 "밥 생각난다"며 요리를 맛 본 뒤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장동민은 "어떻게 같은 요리를 하는데 맛이 다 다르냐"며 의아해 했다.

요리가 완성되고 김수미는 평가에 돌입했다. 미카엘은 방금 씻은 묵은지를 사용했고, 김수미는 미카엘의 묵은지 볶음을 맛본 뒤 바로 뱉었다. 김치에서 군내가 난다는 이유에서다.

이후 제자들은 김수미가 만든 묵은지 볶음을 맛봤다. 여경래 셰프는 "깊은 맛이 있다"고 평가했다. 장동민은 "선생님이라 이런 말을 하는 게 아니라 깊은 맛이 있다"고 극찬했다. 김수미 역시 "내가 만든 게 제일 낫다. 바로 이 맛"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두 번째 반판은 갑오징어 순대였다. 속도가 생명인 김수미표 요리에 제자들은 따라가기 힘들어 했다. 최현석 셰프는 "조금 더 천천히 해줬으면 좋겠다. 손이 번개 같다"고 부탁했다.

갑오징어 순대를 찜통에 넣고 찌는 동안 양념장 만들기에 돌입했다. 양념장 비율을 궁금해 하는 제자들에게 김수미는 "먹어보고 알아서 해라"라고 말했다. 이에 제자들은 직접 맛을 보며 양념장을 만들어나갔다. 체험 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는 걸 몸소 보여준 김수미 수업에 제자들은 감동했다.

갑오징어 순대가 완성되자 김수미와 제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속을 너무 많이 넣은 까닭에 모두 터져 버린 것. 속은 터졌지만 갑오징어 순대 맛은 제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