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오창석, 김예원에 “내가 먼저 김준면 망가뜨릴거다”

0
201806132309496179.jpg

MBN 리치맨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리치맨’ 오창석이 동생 김예원에게 김준면을 망가뜨리겠다는 속내를 밝혔다.

13일 방송한 MBN 수목 드라마 ‘리치맨’에서 넥스트인 개인 정보 유출 사건 이틀 전 민태주(오창석)는 동생 민태라(김예원)에게 이유찬(김준면)을 더 이상 기다리지 말라고 충고했다.

민태라는 기다리겠다고 했지만 민태주는 "유찬이 마음은 다른 데 있는 것 같은데 넌 모르는 것 같다. 유찬이가 남해에 누구랑 갔는지 아니"라고 말했다.

민태주는 "유찬이가 날 망가뜨리고 널 망가뜨리고 회사까지 망가뜨리려고 한다. 그래서 내가 먼저 망가뜨리려고. 그러니까 네가 나 좀 도와줘야겠다. 유찬이 대표 자리에서 끌어내릴 작정이야"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