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일기’ 박성광, 부화 못한 달걀에 의미 부여 ‘혼란'(종합)

0
201806140005088910.jpg

tvN ‘식량일기’ 캡처© News1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박성광이 부화 하지 못한 달걀에도 의미를 부여하며 혼란스러워했다.

13일 밤 11시 방송된 tvN ‘식량일기’에서는 초보 농사꾼들의 첫 농사 점수가 공개됐다.

이날 동네 어르신은 지나가던 길에 초보 농사꾼의 텃밭을 발견하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강아지들이 뛰어놀면 밭 다 버린다"고 충고했다. 그제야 박성광은 강아지 관리의 필요성을 인지했다.

옥수수 씨앗 심는 법도 전수됐다. 잘못 심은 옥수수에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고, 멘토 박영준 농부는 시행착오를 인정하고 "다음에 잘 하면 된다"며 이들을 응원했다.

농장주가 된 박성광은 홀로 농장 생활을 이어나갔다. 농장 생활 1일차 박성관은 삼둥견을 산책 시키며 하루를 시작했다. 이후 온실 작물과 작은 텃밭에 물을 주며 농사 일도 빠짐없이 챙겼다. 또 병아리를 잘 키우기 위한 방법을 모색하며 고민을 거듭했다.

고된 1일차가 지나고 2일차 아침이 밝자 또 같은 일들이 반복됐다. 하루가 금세 지나갔다. 박성광은 병아리의 성장 일기를 공개했다. 그는 "덩치도 커지고 움직임도 활발해졌다. 몸집이 커진 병아리들에게 육추기는 비좁아 보였다"며 걱정도 아끼지 않았다.

박성광은 병아리를 위한 새집을 마련해주기로 했다. 그는 보아와의 데이트를 위해 농장을 떠났고, 남은 서장훈과 이수근, 닉이 병아리 집 짓기에 나섰다. 보아와 박성광은 꽃구경을 했고, 보아는 "농장 이렇게 꾸며달라"며 "나도 생명의 나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점심식사가 준비되는 동안 서장훈은 부화 시기를 놓친 알을 어떻게 처리해야 될지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박성광은 "묻어주자"고 말했다. 서장훈은 "굳이 묻어줄 필요가 있느냐"며 반대 의견을 펼쳤다. 닉은 "애완동물처럼 생각하면 그렇지만, 나중에 태어난 닭들도 먹어야 하는데 부화 안된 알에도 의미를 부여하는 건 말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의견을 내놓았다.

박성광은 계속해서 혼란스러워했다. 결국 서장훈은 "닭장 근처에 땅을 파고 다 묻어주자. 어떤 의미도 부여하지 말고 그냥 땅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의견을 모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