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신동엽 “소고기 특수부위 구울 땐 두손으로 경건하게”

0
201806140038473702.jpg

tvN 수요미식회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수요미식회’ 신동엽이 방송 주제인 소고기 특부부위에 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혀 웃음을 안겼다.

14일 방송한 tvN 예능 프로그램 ‘수요미식회’에서 소고기 특수부위를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수요 미식회’ 진행자 신동엽은 "소고기 특수 부위를 구을 땐 경건하게 두 손으로 굽는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불판에 한 점 올리면 치익 소리와 함께 육즙이 흐른다. 첫 고기를 먹을 때는 아무것도 안 찍어 먹는다"라고 말하며 입맛을 다셨다.

‘수요미식회’ 초대 손님으로 출연한 박정아는 "집게 하나로 불판 위를 평정하고 싶다. 고기 굽는 거. 익은 고기를 자르는 거. 그걸 상대방 접시에 올려주는 게 정말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초대손님 라이머는 "제가 운동을 좋아해서 소고기로 다이어트를 했다. 그 중에서도 특수부위를 너무 좋아한다"라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