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불허전 ‘히든싱어5’, 3년 공백에도 자신감 충전한 원동력 (종합)

0
201806151157457287.jpg

방송인 전현무와 시청자들이 바란 ‘히든싱어 시즌5’가 다시 안방을 찾는다.

JTBC 새 음악 예능 프로그램 ‘히든싱어 시즌5’ 팀은 15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JTBC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조승욱 CP, 김희정 PD, MC 전현무가 참석해 3년 만에 새로운 시즌으로 돌아온 ‘히든싱어’의 관전 포인트를 예고하고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키웠다.

‘히든싱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도전자’의 노래 대결을 담아낸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2년 첫 시즌이 시작됐고 2016년 1월 종영된 시즌4까지 큰 사랑을 받았다. 다섯 번째 시즌은 업그레이드 돼 컴백했다.

지난 3년 동안 연예인과 일반인이 함께 노래하는 프로그램이 많아졌다. 그 중에서도 찾아낸 ‘히든싱어’만의 차별점은 모창 능력자가 원조 가수의 디테일을 오랜 시간 듣고 고민해 카피한다는 점이다. 김희정 PD는 "그들 만의 감성이 우리의 유일한 정체성"이라고 자신했다.

이전 시즌보다 더 좋아진 부분도 분명하다. 전현무는 모창 능력자의 실력, 조승욱 CP는 매주 새로운 출연진과 세팅을 꼽았다. 변함없는 점은 전현무의 존재감과 원조 가수의 명품 노래다. 조 CP는 "전현무가 중심을 잘 잡아준다. 원조 가수들의 내공이 느껴진다"고 밝혔다.

강타, 전인권, 싸이, 케이윌, 린, 바다, 홍진영, 에일리 등 라인업이 예고됐다. 조 CP는 "록의 전설 전인권 선생님의 모창을 기대해달라. 싸이 씨의 래핑을 시도하는 건 새로운 도전이었다. 케이윌은 앞선 시즌에 모창 능력자로 나온 적 있는 특별한 가수"라고 기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전현무는 "3년을 기다린 보람이 있을 것"이라고 자신하기도 했다.

‘히든싱어 시즌5’는 오는 17일부터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한다.

/hostory_star@fnnews.com fn스타 이호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