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강타→싸이까지” 돌아온 ‘히든싱어5’, 역대급 시즌 될까 [종합]

0
201806151436263129.jpg

JTBC © News1

201806151436263413.jpg

JTBC © News1

201806151436277512.jpg

JT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히든싱어’가 3년 만에 시즌5로 돌아온다. JTBC의 최다 시즌을 이끈 대표 음악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번에도 역대급 라인업과 감동의 무대로 시청자들을 찾는다.

15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JTBC 빌딩 트렌드룸에서 JTBC ‘히든싱어5’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조승욱 CP와 김희정 PD, MC 전현무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히든싱어5’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도전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2년 첫 선을 보인 후 3년 만에 시즌5로 돌아오게 됐다. 이번에도 전현무가 다섯 시즌 역속 진행을 맡았다.

이번 시즌의 관전 포인트는 Δ레전드 가수들의 출연과 Δ추리의 재미 Δ패널들의 활약이다. 앞서 가수 이선희부터 아이유까지 레전드 라인업을 완성했던 바, 이번에도 어김없이 최고의 원조 가수들이 출연할 예정이다. 시즌5 첫 회에는 그룹 H.O.T. 출신 강타가 원조 가수로 출연하고 이후에는 발라드, 록, 트로트 등 장르를 불문한 레전드 가수들이 출연한다.

또한 모창 능력자들의 한층 더 깊어진 내공과 원조 가수들을 향한 진한 팬심이 감동을 안길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원조 가수만큼 선곡 리스트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전 국민의 추억과 감성을 자극할 노래는 어떤 곡일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것. 더불어 원조 가수들과 친분을 자랑하는 패널들의 입담도 빈틈없는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

먼저 조승욱 CP는 시즌5로 돌아오기까지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히든싱어’를 시작한지 어느덧 6년 정도가 됐다. 2012년 12월 시즌1을 처음 방송했는데 4까지 하고 3년 만에 돌아오게 됐다"며 "여러 음악 예능 프로그램을 많이 제작해봤지만 ‘히든싱어’만큼 힘들고 준비 시간이 많이 걸리는 프로가 없었다. 시즌5까지는 하기 힘들지 않을까 해서 주저되는 부분이 많았는데 성원해주신 덕분에 돌아오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 조승욱 CP는 전현무의 응원에 힘 입어 돌아오게 됐고 초심을 지켜 시청자들의 사랑에 부응하겠다는 각오를 함께 전했다. 이에 대해 그는 "특히 전현무씨가 ‘시즌5가 빨리 돌아와야 한다, 한해 한해 지나갈수록 잊힌다’고 하더라"며 "이번에 돌아오게 된 만큼 고민도 많고 준비 과정이 어려웠는데 ‘ 히든싱어’ 초심을 지켜서 원조가수와 모창능력자들이 무대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저희가 준비를 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현무도 "앞서 말씀드린대로 시즌5를 제일 바랐던 사람 중 하나"라며 "제작진에게 ‘덜 비슷해도 빨리 하자’고 닥달했다. 오래 끌면 사람들이 잊는다고 했다. 시즌5 해달라는 댓글이 사라질 때쯤 저희가 돌아왔다"고 털어놨다. 이어 "저는 ‘히든싱어’의 개인적으로 팬이기도 하다. 프리 선언 후 자리잡게 하는 데 역할해준 예능 프로그램이다. 그래서 굉장히 저 같다. 굉장히 애착이 간다"며 "누구보다 즐거운 마음으로 녹화에 임하고 있다. 3년 준비가 보람 있다 생각할 정도로 재미있게, 감동있게 녹화가 진행되고 있다"고 고백했다.

‘히든싱어5’의 업그레이드 포인트는 모창능력자들의 가창력이었다. 전현무는 "업그레이드 된 부분은 모창 능력자들의 실력이다. 예전엔 비슷하긴 한데 아무래도 가창력이 아쉬웠다"며 "이번에 녹화 4회까지 했는데 모창 능력자들이 가창력까지 겸비했다"고 자랑했다. 첫 회 가수는 강타로 이에 대해 전현무는 "강타씨가 본인도 얘기했지만 본인 닮은 사람을 못 봤다고 했다. 본인은 1회부터 망하지 않겠냐고 했는데 본때를 보여주고 싶었다. 와서 체험해보라고 했다"며 "아시겠지만 그동안 강타 따라하는 사람 없었다. 그런 면에서 의미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히든싱어5’의 라인업도 깜짝 공개됐다. 김희정 PD는 "강타가 1회로 나가고 2회는 전인권 선생님께서 원조가수로 출연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3회에는 가수 싸이가 출연하고 4회는 ‘히든싱어’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케이윌씨가 드디어 원조가수로 나온다. 케이윌씨는 모창 능력자로도 나온 적도 있고 패널로도 많이 출연하셨는데 이번에 원조가수로 나와주신다"면서 "5회는 린이 출연한다"고 덧붙여 기대감을 높였다. 또 "원조가수들 모두 본인을 모창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고 했는데 의문을 갖고 오셔서 깜짝 놀라고 가시더라. 타 프로그램에서 흉내낼 수 없는 저희만의 감성을 고스란히 전해드릴 것"이라고 각오도 덧붙였다.

끝으로 전현무는 섭외를 바라는 가수들에 대해 "조용필, 박효신, 김동률, 나얼, 빅4다"라고 언급했고 "이분들은 섭외 1순위 빅4다. 많은 시청자 분들도 바라시겠지만 진짜로 죽기 전에 섭외해보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어 "3년 만에 돌아오는데 차린게 없으면 초조할 거 같은데 자신 있다"며 "누구라고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저도 감동적이었던 진행을 하다가 울 뻔한 무대가 있었다. 이게 ‘히든싱어’의 매력이다. 원조가수, 모창가수를 맞히는 건 1차원적인 것이고, 가수가 본인의 활동을 중간점검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본다. 이 원조가수 분께서 어떤 프로그램에도 나와도 느낄 수 없던 걸 느끼고 간다고 했다. 이번에도 그런 게 있었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히든싱어5’는 오는 17일 밤 10시30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