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기성용 “수비조직력은 성공적… 아직 포기하긴 이르다”

0
201806190059048487.jpg

축구대표팀 손흥민(왼쪽)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0-1로 패한 뒤 기성용의 위로를 받고 있다. 2018.6.1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니즈니노브고로드(러시아)=뉴스1) 임성일 기자 = 축구대표팀의 캡틴 기성용이 러시아 월드컵 성패를 가를 분수령으로 꼽힌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아쉽게 패한 것을 담담히 받아들였다.

월드컵에서 우리보다 약한 팀은 없고, 이런 치열한 경기가 계속될 것이라며 수긍했다. 결과는 아쉬우나 훈련한 결실은 나왔다는 고무적인 평가도 덧붙였다.

한국 축구대표팀이 18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웨덴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0-1로 패했다. 한국으로서는 절대 놓쳐서는 안 될 경기였는데, 아쉬운 결과가 됐다. 후반 PK로 내준 실점을 끝내 만회하지 못한 채 고개를 숙였다.

경기 후 기성용은 "전술적으로 4-3-3 포메이션 훈련을 정말 많이 했다. 스웨덴이 투톱을 앞에 두고 롱볼을 많이 때리는 색깔을 가지고 있기에, 내가 수비적으로 내려가서 플레이하는 연습을 했다"면서 "몇 차례 찬스를 주긴 했지만 수비 조직력 측면에서는 성공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이어 "PK 같은 것은 충분히 나올 수 있는 부분이다. 역습 찬스에서 결정을 짓지 못한 게 아쉽다. 하지만 이 또한 축구에서 나올 수 있는 부분"이라면서 "많이 준비를 했기에 결과는 당연히 아쉽다. 그러나 스웨덴이 우리보다 찬스가 많았으니 공평한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기성용은 "월드컵에서는 우리보다 약팀이 없다. 매 경기 오늘처럼 치열한 경기가 될 것이다. 앞으로도 우리보다 훨씬 강한 상대를 만나야하는데, 이러한 경험이 없는 선수들도 있을 것"이라면서 "준비를 잘해야 한다. 멕시코도 생각보다 훨씬 강한 팀이다"고 주장다운 견해를 피력했다.

기성용의 말처럼 2차전 상대인 멕시코는 강한 팀이다. 심지어 전날 독일을 1-0으로 제압하는 위력을 보여줬다.

기성용은 "한 번도 멕시코가 만만하다고 생각한 적 없다. (독일 같은)빅팀들은 첫 경기에 100% 컨디션을 맞추지 않아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멕시코가 이를 잘 이용했다"면서 "전술적으로도 상당히 준비를 잘한 것 같다. 개인기량도 출중하지만 전술적인 세밀한 움직임이 잘 되어 있었다"고 멕시코의 경기력을 인정했다.

끝으로 "아직 두 경기 남아 있다. 포기는 이르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기성용은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응원해주시는 팬들에게 좋은 경기를 보여드리는 게 우리의 할 일이다.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피력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