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자신만만’ 멕시코 언론 “한국 위협적인 팀 아냐”

0
201806191701001890.jpg

축구대표팀 황희찬이 18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1차전 대한민국과 스웨덴의 경기에서 0-1로 패한 뒤 고개를 떨구고 있다. 2018.6.1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멕시코 언론이 조별예선 다음 상대인 한국의 경기력을 비판했다. 경계심은 없었다.

한국은 18일(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의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스웨덴에 0-1로 패했다. 스웨덴은 독일을 이긴 멕시코와 함께 조 1위에 올랐다.

멕시코 언론 메디오티엠포는 한국-스웨덴전이 끝난 뒤 "왜 스웨덴이 월드컵 이전 7경기에서 2골밖에 넣지 못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국의 무기력한 모습을 꼬집은 것이다.

이어 "스웨덴은 단지 초반만 잠깐 견디면 됐다. 하지만 한국은 그때가 전부였고, 위협적이지 않았다"라고 가감 없이 보도했다. 실제로 한국은 유효슈팅을 하나도 기록하지 못했다.

하지만 상대 역시 비판을 피해가지는 못했다. "이해할 수 없는 지경으로 무기력해지기 전까지 스웨덴은 조금씩만 전진했다"고 스웨덴의 소극적 플레이를 지적한 이 매체는 "조현우가 두 번의 선방으로 스웨덴의 리드를 막았지만, 마르쿠스 베리도 전반에 두 번의 찬스를 날렸다"고 덧붙였다.

물론 비판을 피하지 못할 정도로 활발함과는 거리가 멀었던 스웨덴을 상대로도 승점을 챙기지 못한 한국의 경기력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한국은 오는 24일 로스토프나도누의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있을 멕시코전에서 명예회복을 노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