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과 거짓말’ 서해원 “데뷔 10년 만에 첫 주연…하늘이 준 기회”

0
201806211503266724.jpg

배우 서해원이 21일 오후 서울 상암 MBC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비밀과 거짓말’은 정신적 풍요를 지닌 여자 우정(서해원 분)과 비밀과 거짓말의 거대한 성에 갇힌 채 정신적 결핍을 앓는 여자 화경(오승아 분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서해원이 데뷔 10년 만에 주연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서해원은 21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새 일일드라마 ‘비밀과 거짓말'(극본 이도현 / 연출 김정호) 제작발표회에서 "이번 드라마가 첫 주연인데 10년동안 작은 역할 열심히 해오다 좋은 역할을 받게 됐다. 하늘이 주신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쁘고 행복한 만큼 부담감도 크다"면서 "여러 배우들과 호흡을 맞출 때마다 한우정이라는 인물이 돼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이분들이 부족하고 부담스러운 점을 많이 덜어주셨다. 시청자 분들께서도 어느 순간 ‘우정이구나’라고 보실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비밀과 거짓말’은 빼앗기고 짓밟혀도 희망을 잃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목표를 향해가는 여자와 더 많은 것을 가지기 위해 거짓과 편법의 성을 쌓은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오는 25일 저녁 7시15분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