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6’ 톰 크루즈·헨리 카빌·사이먼 페그, 7월 16일 내한

0
201806211522056706.jpg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할리우드 스타 톰 크루즈 등 영화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6번째 작품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배우들이 내한을 확정했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21일 "대한민국이 사랑하는 액션 블록버스터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팀이 오는 7월 16일 내한한다"고 밝혔다.

톰 크루즈는 생애 9번째 내한이 성사되어 명실상부 ‘친한 스타’임을 입증했다. 여기에 이번 시리즈에 최초 합류하며 ‘맨 오브 스틸’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에서 슈퍼맨 역으로 활약했던 헨리 카빌이 생애 첫 공식 내한을 소화할 예정이다.

사이먼 페그는 ‘스타트렉 비욘드'(2016) 이후 2년 만의 두 번째 대한민국 방문이며, 지난 시리즈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2015)을 포함해 세 번의 내한 기록을 가진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까지 한국을 찾는다.

특히 사이먼 페그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팀 내한 예고 영상을 통해 "지난 내한 행사 때 받았던 뜨거운 성원을 잊지 못한다"며 남다른 한국 사랑을 밝히기도 했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내한 관련 자세한 일정은 수일 내 공개 될 예정이다.

한편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7월 25일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