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황석정, 외모 때문에 ‘서울대’ 학생인 것 믿지 않아 ‘굴욕’

0
201505140910179552.jpg

라디오스타 황석정

라디오스타 황석정이 외모로 인해 굴욕을 당해야만 했던 비화를 털어놨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서 황석정 씨는 대학 입시 첫 도전에서 아쉽게 탈락을 경험한 사연을 밝혔다.

이날 MC들은 "서울대 국악과 졸업하고 연기하기 위해 한예종(한국예술종합학교)에 들어갔다. 재능이 많은 분이다"라면서 "그런데 (한예종) 1기 때는 떨어졌어요? ‘걸음걸이’가 이상해서 떨어졌다는 게 무슨 말이에요?"라고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황 씨는 "생긴 게 이렇다보니 사실은 어딜 가나 믿질 않았다"면서 "서울대를 다닐 때도 (사람들이) ‘너 서울대 아니지?’라고 물었고, 국립국단에 연극하러 들어가면 서울역 노숙자가 온 줄 알고 수위들이 막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연기를 할 때는 역에 몰입해서 연기를 하는데 (한예종) 심사위원이 ‘쟤는 분명히 정신병자다’라고 하더라. ‘자기가 교육을 오랫동안 담당해 왔는데 저런 친구는 정신적인 문제가 있다’고 하더라"라며 "사람들이 나를 이상하게 본다는 상처가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이후에 블라우스에 바지에 구두까지 일부러 규격화를 시켜 갔다. 아주 여성스러운 연기를 해서 붙었다"며 "그런데 그 마음이 너무나 씁쓸했다"고 그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