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고은 “‘변산’, 박정민 출연에 ‘대박’ 외치며 합류”

0
201806271512590321.jpg

메가박스중앙(주) 플러스엠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김고은이 박정민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한 만족감을 표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인 두 사람은 동문이자 동료로서 친분이 있었지만, 실제 같은 작품에서 주인공으로 호흡을 맞춘 것은 처음이다.

김고은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변산’ 출연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도깨비’가 끝나고 두달 정도 쉬고 있을 때였는데, 이준익 감독님이 하신다고 제안을 주셨다고 해서 신나는 마음이 있었는데, 거기에 주연이 박정민씨라고 해서 ‘대박이다’이라면서 신나서 하기는 했다"고 말했다.

실제 박정민의 출연은 김고은의 출연 결심에 큰 영향을 미쳤다. 모든 상황과 조건이 맞는데다 박정민까지 출연한다는 말을 듣고 보니 "해야 하나 보다"라는 마음이 들었다고. 그는 "박정민이라는 배우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었지만 함께 연기할 기회는 쉽지 않았다. 어떤 기회가 만들어지는 게 시나리오도 맞아야 하고, 상황도 맞아야 하고 이런 중요한데 이미 캐스팅이 된 상태에서 박정민의 출연을 들었을 때 ‘이건 뭔가 해야 하는 느낌인가 보다’ 싶은 게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기존 알고 있었던 박정민과 영화를 통해 알게된 박정민의 차이점’에 대해 "일할 때 모습을 한 번도 본 적이 없어서 ‘왜 저렇게 작품을 통해 봤던 배우 박정민의 모습이 대단하다’ 느껴지는지 알게 됐다"면서 "책임감과 임하는 자세가 옆에서는 지켜보기 버거워 보일 정도로 몰입하고 해내는 모습이었다. 더 존경심을 갖게 되는 부분이었다"고 밝혔다.

김고은은 영화 ‘변산'(이준익 감독)에서 주인공 래퍼 학수를 짝사랑하는 고향 친구 선미를 연기했다.

‘변산’은 동창 선미의 꼼수에 낚여 흑역사 가득한 고향에 강제 소환된 학수가 예측 불허의 사건들에 맞닥뜨리게 되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동주'(2016) ‘박열'(2017)과 함께 이준익 감독의 ‘청춘3부작’을 이룬 작품이다. 오는 7월 4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