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한국은 안중에도 없는 독일… ‘절규’는 하늘에 닿을까

0
201806271711268711.jpg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를 하루 앞둔 26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 외벽에 양국 국기와 경기 시간이 표시되고 있다. © News1 오대일 기자

201806271711279629.jpg

축구대표팀 신태용 감독이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3차전 대한민국과 독일의 경기를 하루 앞둔 26일 오후(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챈트랄니 스타디움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2018.6.27/뉴스1

축구대표팀, 밤 11시 러시아 월드컵 F조 최종 3차전

(카잔(러시아)=뉴스1) 임성일 기자 = 신태용 감독은 전체적으로 자신감이 강한 스타일이다. 발언도 당당하고 사고방식도 긍정적이다. 어지간하면 ‘할 수 있다’는 식이다. 그런 색깔을 감안할 때 독일전을 앞둔 자세는 다소 의외였다. 담담하다 못해 소극적이라는 인상도 받았다. 이것도 상대를 방심케 만드는 방법의 일환일까. 곧 뚜껑이 열린다.

축구대표팀이 27일 오후 5시, 한국시간으로는 밤 11시 러시아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지난 대회 챔피언 독일을 상대로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치른다.

여러모로 부담스러운 경기다. 멕시코와의 대회 1차전에서 비틀거렸다고는 하지만 상대는 FIFA 랭킹 1위이자 이번 대회에서도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최강 독일이다. 우리는 우리 입장에서 갖은 ‘경우의 수’를 계산하며 16강 희망을 말하고 있으나 무작정 덤볐다가는 외려 대패의 망신을 당할 수 있다.

사실 독일은, 지금 한국을 그리 깊게 생각지 않는 분위기다.

경기를 하루 앞두고 26일 오후 카잔 아레나에서 펼쳐진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요하임 뢰브 독일 감독은 "한국은 역습이 좋은 팀이다. 손흥민 외에도 미드필드 진영에 역습이 가능한 빠른 선수 2명 정도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전력이 떨어지는 팀, 그래서 ‘선 수비-후 역습’을 도포할 팀에게 전하는 적당한 평가다. 또 다른 발언이 지금 뢰브의 머리 상태에 더 가깝다.

한국 신태용 감독이 "1%의 희망을 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말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냐는 독일 기자의 질문에 뢰브는 "나는 확률에 대해 잘 모르고, 우리의 (16강 진출)확률도 잘 모른다"고 말했다. 중요한 것은 한국전이 아니라 ‘앞으로’라는 뜻이었다.

그는 "우리는 2골차 이상으로 승리해야 토너먼트에 오를 수 있다. 난 지금 그 생각만 하고 있다"면서 "우리의 경기력을 높이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다. 우리는 지금부터 계속 이겨 나가야한다"는 각오를 피력했다. 첫 판은 고전했으나 서서히 궤도에 진입하려 하는 상황이고 궁극적으로 가장 높은 곳으로 올라야한다는 의지의 다른 표현이었다. 결국 한국이라는 상대는 크게 고려하지 않는 모습이다.

반면 한국의 신태용 감독은 시종일관 원론적인 이야기로 출사표를 대신했다. ‘객관적으로 상대는 우리보다 강하다’ ‘내가 볼 때도 독일 전력이 앞선다’ 등 독일의 우세를 인정하면서 ‘공은 둥글다’ ‘1%의 가능성이 있더라도 도전하는 것이 스포츠’ ‘유종의 미를 위한 최선’ 등 형식적 각오 수준에 머물렀다.

일각에서 미리 꼬리를 내린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기도 하다. 그러나 신 감독은 인터뷰 말미 의미심장한 발언도 덧붙였다.

독일에 비해 한국의 강점은 무엇인지, 독일에 맞설 복안은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 그는 "분명 객관적인 전력은 독일이 한 수 위다. 그러나 이기기 위해 준비한 것은 있다"면서 "지금 공개하기는 어려우나 ‘마지막 절규’라고 해야 할까. 내일 경기에서 보여주겠다"며 자리를 마무리했다.

한국은 안중에도 없어 보이는 세계 최강 상대로 준비한 절규는 하늘에 닿을 수 있을까. 대표팀의 러시아 월드컵 마지막 경기가 될 수도 있는 독일전은 27일 밤 11시 킥오프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