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건, 33년 만에 남자 200m ‘한국 신기록’…장재근 뛰어 넘었다

0
201806282252381813.jpg

박태건(27·강원도청)이 28일 강원도 정선종합경기장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제72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사흘째 남자 200m 결승에서 20초40으로 결승선을 통과, 33년 묵은 한국 기록을 갈아치웠다.(대한육상연맹 제공) © News1

201806282252391531.jpg

박태건(27·강원도청)이 28일 강원도 정선종합경기장 육상경기장에서 열린 제72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사흘째 남자 200m 결승에서 20초40으로 결승선을 통과, 33년 묵은 한국 기록을 갈아치웠다.(대한육상연맹 제공) © News1

전국육상선수권 결승 20초40으로 골인…0.01초 단축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박태건(27·강원도청)이 33년 묵은 남자 육상 200m 한국 기록을 갈아치웠다.

박태건은 28일 강원도 정선종합경기장에서 열린 제72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사흘째 남자 200m 결승에서 20초40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날 박태건의 기록은 1985년 장재근 화성시청 감독이 세운 한국 기록 20초41을 0.01초 앞당긴 신기록이다.

예선에서 20초32, 준결승에서 20초70으로 예열을 마친 박태건은 마침내 결승에서 새로운 한국 기록의 주인공으로 우뚝섰다.

또한 박태건의 20초40은 올 시즌 아시아 남자 200m 랭킹 5위에 해당하는 좋은 성적이다. 한국 신기록 수립과 함께 8월에 열리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전망도 밝힌 박태건이다.

그동안 박태건은 30년 이상 깨지지 않고 있던 남자 200m 한국기록을 무너뜨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혔다. 박봉고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박태건은 이름을 바꾼 뒤 한국 신기록을 수립, 개명 효과로도 주목받게 됐다.

박태건은 "그동안 노력하며 준비했던 과정이 오늘 33년 만의 새로운 한국기록이라는 결과로 나타난 것 같다"며 "더욱 노력해 아시안게임에서 ’20초20대’ 진입과 메달 획득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이날 새로운 남자 200m 한국기록 수립 현장을 지켜본 장재근 감독은 "내 기록을 박태건 선수가 경신해줘 대견하고 고맙다"며 "여기서 멈추지 말고 한국 육상 단거리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