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변이’ 권오광 감독 “초현실적 영화 제작, 다들 미친놈이라 했다”

0

201509241334290641.jpg

권오광 감독이 극현실 재난영화를 찍게 된 계기를 밝혔다.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돌연변이’(감독 권오광) 제작보고회에 권오광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광수, 이천희, 박보영 등이 참석했다.

이날 권오광 감독은 “어느날 갑자기 생선으로 변하게 된 한 남자가 대중의 관심을 받고 스타가 됐다가 어떤 사건을 계기로 나락으로 떨어지는 이야기다”라고 영화를 소개했다.

이어 그는 독특한 영화를 만들게 된 계기에 대해 “평소 그림을 좋아하는데 어느날 학교 도서관에서 벨기에 초현실주의 화가인 르네 마그리트의 작품인 ‘집단 발명’ 그림을 보게 됐다”며 “그 작가의 의도와는 상관없이 이 모습이 우승꽝스러우면서도 짠한 느낌이 들었다. 이런 느낌이 있는 이야기를 써보고 싶어서 작업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처음에 이것을 만든다고 했을 때 다들 나보고 미친놈이라고 했다. 재밌긴 하겠지만 어떻게 만들려고 하냐고 물어봤다. 드라마를 풀어가는 과정은 다른 영화와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에 많은 조언들을 받았다”며 주변 반응을 전했다.

극중 이광수는 신약 개발 부작용으로 인해 생선인간이 된 청년 박구 역을 맡았으며, 이천희는 박구를 취재해 정직원이 되고 싶은 인턴기자 상원 역을, 박보영은 박구를 팔아 인터넷 이슈녀가 되려는 주진 역을 맡았다.

한편 ‘돌연변이’는 약만 먹고 잠만 자면 30만원을 주는 생동성 실험에 참여한 청년 박구가 신약의 부작용으로 생선인간이 된 후, 스타 생선에서 순식간에 죽일 놈의 생선이 된 그의 이야기가 담긴 영화로, 오는 10월 22일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