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현장] “청순돌→섹시” 에이핑크의 변신, 고혹美도 통할까 [종합]

0
201807021701075444.jpg

에이핑크가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앨범 ‘원 앤 식스(ONE & SIX)’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하영, 정은지, 윤보미, 손나은, 박초롱, 김남주. 에이핑크의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1도 없어’를 비롯

201807021701076261.jpg

에이핑크가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앨범 ‘원 앤 식스(ONE & SIX)’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에이핑크의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1도 없어’를 비롯해 ‘올라잇(A L R I G H T)’ ‘돈 비 실리(Don

201807021701070661.jpg

에이핑크가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앨범 ‘원 앤 식스(ONE & SIX)’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에이핑크의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1도 없어’를 비롯해 ‘올라잇(A L R I G H T)’ ‘돈 비 실리(Don

201807021701086456.jpg

에이핑크 손나은(왼쪽부터), 윤보미, 정은지가 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린 미니 7집 앨범 ‘원 앤 식스(ONE & SIX)’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에이핑크의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1도 없어’를 비롯해 ‘올라잇(A L R I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에이핑크가 ‘핑크’를 벗고 ‘블랙’을 입었다. 데뷔 8년차인 에이핑크가 청순함을 벗고 과감한 도전에 나선 것. 사랑에 상처받은 여인으로 변신한 에이핑크는 블랙 의상과 고혹적인 매력으로 신선함으로 승부수를 뒀다.

청순함의 대명사인 에이핑크는 이번 미니 7집 ‘ONE & SIX’에서 섹시한 콘셉트로 변화를 예고했다. 에이핑크는 컴백 전까지 이전과 다른 성숙한 느낌의 티저 이미지를 순차적으로 공개한 바 있다.

에이핑크는 2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예스24 라이브홀에서 미니 7집 ‘ONE & SIX’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멤버들은 "1년 만에 컴백하게 됐다. 무엇보다 팬들이 많이 기다려줬는데 팬들과 소통하며 활동할 생각을 하니 무척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앨범명에 대해서는 "한 앨범 안에 우리 여섯 명의 색깔과 개성을 모두 담아 보여주자는 의미다"라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1도 없어’는 마음이 떠나버린 여자의 심정을 담은 곡이다. 에이핑크가 기존에 ‘FIVE’, ‘NoNoNo’, ‘Mr. Chu’ 등의 노래로 행복과 따뜻함을 전했다면, 이번 타이틀곡 ‘1도 없어’에서는 사랑이 끝난 여자의 아픔을 노래해 한층 성숙한 면모를 드러냈다.

멤버들은 ‘1도 없어’에 대해서는 "사랑했을 때 감정이 하나도 남지 않았다는 내용이다. 이전 곡들인 ‘노노노’나 ‘미스터츄’와는 다른 느낌일 것이다"라며 "사랑이 끝난 아픔을 성숙한 느낌으로 표현했다"고 소개했다.

정은지는 이번 곡의 섹시 포인트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김남주의 춤선, 손나은의 몸매, 박초롱의 카리스마, 윤보미의 존재, 오하영의 얼굴"이라며 멤버들의 장점을 나열했다.

이에 박초롱은 "정은지가 팔 근육도 섹시 포인트다"라고 언급했고 정은지는 "운동을 많이 해서 건강미가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멤버들은 이같은 콘셉트를 선택한 것에 대해 "이번에는 고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의상이나 표정 등이 카리스마 청순 콘셉트인 것 같다"고 소개했다.

오하영은 "데뷔 때 아련한 청순 등 베이비 핑크 콘셉트였다면 지금은 더욱 진해진 우리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이핑크는 각종 음악 방송과 JTBC ‘아이돌룸’, ‘아는 형님’, tvN ‘인생술집’, ‘수요미식회’ 등 예능 방송에 출연을 예고, 숨가쁜 컴백 주간을 보낼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