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데뷔’ 경리 “내 보컬 장점? 공기 반 소리 반”

0
201807051631414849.jpg

가수 경리가 5일 오후 서울 홍대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솔로 싱글 앨범 ‘블루 문(Blue Moon)’ 미디어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2018,7,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솔로로 데뷔한 그룹 나인뮤지스의 경리가 "내 보컬의 장점은 공기 반 소리 반이다"라고 밝혔다.

경리는 5일 오후 4시 서울 합정동에 위치한 무브홀에서 첫 솔로곡 ‘어젯밤’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경리는 "정말 떨린다. 멤버들과 함께 앉아서 이야기 했는데 오늘은 혼자다. 기분이 색다르다. 신인 가수가 된 것처럼 떨린다. 많은 분들이 데뷔 7년차에 솔로 앨범은 늦지 않나라고 하는데 지금 준비하면서 긴장이 많이 되고 준비할 것이 많았다. 지금이 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경리는 자신의 보컬 장점에 대해 "공기 반 소리 반이 장점이다"라며 직접 무반주로 노래를 불러 수준급의 실력을 자랑했다.

‘어젯밤’은 트랜디한 팝 댄스 곡으로, 캣치한 Pluck 사운드와 몽환적인 베이스 사운드가 이끌어가는 감성적이면서도 섹시한 느낌을 주는 곡이다.

연인과의 이별을 고하는 순간, 단호하고도 직설적인 어조로 관계의 끝을 이야기하는 여자의 ‘어젯밤’ 이야기를 노래한다.

앞서 공개된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에서 도발적인 경리의 모습과 하이힐을 신은 남성 댄서들의 ‘걸리쉬 댄스’가 눈길을 사로잡으며 화제를 모았다.

경리는 매혹적인 눈빛과 탄탄한 등 라인, 긴 헤어스타일로 포인트를 준 퍼포먼스를 예고했듯이 경리만이 소화할 수 있는 강렬한 섹시 카리스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