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민진웅, 주원 ‘수호천사’로 ‘특급 존재감’ 과시

0

201509250927263890.jpg

배우 민진웅이 ‘특급 존재감’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한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 16회에서는 상철(민진웅 분)이 여진(김태희 분)의 부탁으로 태현(주원 분)을 지키기로 마음먹고 함께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민진웅은 태현의 부탁으로 도준의 탈출을 돕기 위해 경호원들과 몸싸움을 펼쳤다. 이후 태현의 제안으로 온실에 라벤더를 심는 등 항상 곁을 지키는 강직한 경호원의 모습을 보였다.

또한 자신을 형이라고 부르는 태현에게 사실은 한 살 아래라며 뜬금없는 나이 고백으로 엉뚱한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민진웅은 극에 긴장감을, 때로는 웃음을 선사하며 후반부에 다다른 ‘용팔이’에서 존재감을 과시했으며, 주원과 훈훈한 ‘브로맨스’로 호흡을 자랑했다.

뿐만 아니라 민진웅은 겉으로는 재치 있게 둘러댔지만 실상은 태현을 지키기 위한 속 깊고 든든한 모습을 보이며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한편 민진웅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출신 연기 수재로서 영화 ‘패션왕’의 두치 역으로 스크린에 데뷔했으며, 데뷔 1년 만에 영화 ‘성난 변호사’, ‘동주’, ‘감옥에서 온 편지’, ‘검은 사제들’에 잇달아 출연한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