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멀티히트로 46경기 연속 출루…구단 타이기록

0
201807080938496729.jpg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 © AFP=News1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46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하며 구단 타이기록을 작성했다.

추신수는 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건주 디트로이트의 코메리카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경기에 팀의 1번타자(지명타자)로 선발 출장했다.

4타수 2안타를 기록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94로 상승했다. 훌리오 프랑코가 1993년 세운 구단 기록인 46경기 연속 안타와도 타이를 이뤘다.

첫 타석부터 출루하며 추신수는 기록 부담을 덜었다. 1회초 선두타자로 나온 추신수는 상대 선발 마이크 파이어스의 초구를 공략해 외야 우측으로 날아가는 2루타를 쳤다.

두 번째 타석은 삼진. 추신수는 3회초 1사에 다시 파이어스와 맞섰지만, 7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체인지업에 헛스윙하며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다음 타석에서 다시 장타를 치며 멀티히트를 완성했다. 추신수는 5회초 2사에 다시 파이어스의 초구를 받아쳤고, 외야 좌중간으로 향하는 2루타를 날렸다.

마지막 타석은 범타였다. 8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블레인 하디의 초구에 스윙했지만 중견수 플라이가 되며 타격을 마쳤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텍사스는 2-7로 패했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꼴찌 텍사스는 2연패하며 39승 51패가 됐다.

추신수는 연속 경기 출루 부문 현역 최고 기록에도 도전한다. 현역 선수 중에는 조이 보토(신시내티 레즈), 알버트 푸홀스(LA 에인절스)가 48경기 연속 출루로 이 부문 기록을 가지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