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 ‘썰전’ 첫 녹화 완료! 제작진 “김구라 조언으로 합류 결정”

0
201505141124267737.jpg

서장훈 ‘썰전’

농구선수 출신 방송인 서장훈이 JTBC ‘썰전’의 첫 녹화를 마쳤다.

JTBC 예능 프로그램 ‘썰전’ 제작진 측은 14일 "서장훈이 새롭게 단장한 예능심판자 코너에 새 패널로 투입돼, 첫 녹화를 마쳤다"고 전했다.

‘썰전’ 제작진에 따르면 서장훈은 첫 녹화에서 “썰전을 1회부터 즐겨보던 시청자였다”며 “심사숙고 끝에 김구라의 조언을 듣고 결정적으로 합류를 결정했다”며 합류 배경을 밝혔다.

서장훈은 또 "시간이 지날수록 예능심판자들이 자기가 아는 사람에 대해 비평하는 것을 어려워한 것 같다. 그래도 기본적인 ‘날’은 서 있어야 하지 않느냐"며 소신껏 발언을 할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에 김구라, 박지윤 이윤석 등 기존 ‘썰전’ 패널들은 "앞으로 날 선 역할을 서장훈씨가 많이 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JTBC 측에 따르면 ‘썰전’ 1부는 기존 MC인 김구라, 강용석, 이철희가 진행하고, 2부는 김구라, 박지윤, 이윤석에 새로운 멤버 서장훈이 더해져 4MC 체제로 꾸려진다.

서장훈이 합류한 JTBC ‘썰전’은 14일 밤 11시에 만나 볼 수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