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밀한 유혹’ 임수정 “대본 단숨에 읽고 출연 결정해”

0

   

201505141125420283.jpg

배우 임수정이 3년 만의 스크린 복귀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은밀한 유혹'(감독 윤재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윤재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수정, 유연석 등이 참석했다.

임수정은 이날 현장에서 "그동안 여유를 갖고 휴식시간을 보내고 싶었다. ‘은밀한 유혹’ 시나리오는 2013년 여름 쯤 받았다. 대본을 봤을 때 막히지 않고 술술 읽혔다. 단숨에 끝까지 읽고 이 영화는 꼭 해야겠다고 출연 결정을 빨리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연석 씨가 성열이라는 캐릭터를 한다 했을 때 너무 반가웠다. 차가우면서도 냉철한 느낌과 그러면서도 부드러운 모습이 성열을 표현하는 데 최적이라 생각했다"고 극찬했다.

임수정은 극 중 인생을 바꾸고 싶은 간절한 여자 지연 역을 맡았다. 지연은 친구에게 배신 당해 사채업자들에게 쫓기는 악몽 같은 하루하루를 보내게 된다. 그는 절박한 상황 속에서 매력적인 남자 성열(유연석 분)로 부터 우연히 인생을 바꿀 제안을 받게 된다.

‘은밀한 유혹’은 프랑스 대표 여류 소설가 카트린 아를레에게 명성을 안긴 대표작 ‘지푸라기 여자’를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한편 ‘은밀한 유혹’은 절박한 상황에 처한 여자 지연과 인생을 완벽하게 바꿀 제안을 한 남자 성열의 위험한 거래를 다룬 범죄 멜로로, 오는 6월 4일 개봉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