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발 전원 안타’ SK, LG 10-3으로 완파…산체스 시즌 7승

0
201807102204520809.jpg

10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8 KBO 리그 SK 와이번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4회말 SK 선발 산체스가 역투하고 있다. 2018.7.10/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SK 와이번스가 LG트윈스를 상대로 전반기 마지막 3연전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SK는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10-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SK는 47승36패1무로 3위를 유지했다. 2연승을 이어가던 LG는 47승40패를 기록하며 4위를 마크했다.

SK 선발 앙헬 산체스는 5이닝 동안 6피안타 1볼넷 3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시즌 7승(3패)째를 가져갔다.

LG 선발 임지섭은 2⅔이닝 동안 8피안타(1피홈런) 3볼넷 2탈삼진 7실점(7자책)을 기록, 시즌 두 번째 패배(무승)를 떠안았다.

SK는 선발 전원이 안타를 쳐내며 LG를 제압했다. SK가 선발 전원 안타를 기록한 건 올 시즌 3번째다. 시즌 리그 통산 36번째.

먼저 2회초 1사 1,2루에서 김강민의 스리런포가 터졌다. 김강민은 1볼 1스트라이크 상황에서 LG 선발 임지섭의 5구(직구·140㎞/h)를 그대로 받아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 105m, 김강민의 시즌 2호 홈런.

3회초 SK는 제구가 흔들리는 임지섭을 상대로 대거 4점을 뽑아냈다. 1사 후 김동엽과 이재원이 나란히 1타점 적시타를 터뜨리며 2점을 추가했다.

이후 윤정우 타석 때 3루에 있던 이재원이 상대 폭투를 틈 타 홈을 밟는 데 성공하며 1득점했다. 이어진 2사 1,2루에서 노수광이 적시타를 때려내 1점을 추가하는 등 SK는 3회초에만 4점을 뽑아내며 7-1로 달아나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LG는 2회말 이천웅의 안타로 만들어진 1사 1,3루에서 양석환의 적시타가 터지며 1점을 만회한 뒤 3회말 2사 1,2루에서 김재율의 2타점 적시타로 7-3까지 추격했다.

그러나 SK는 4회초 1사 1,3루에서 이재원의 적시타에 힘 입어 1점을 추가, 8-3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SK는 7회초 노수광의 희생플라이, 나주환의 적시타로 2점을 추가로 뽑아내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