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민 “‘목격자’vs’공작’ 양다리? 민망하다…사랑 받길”

0
201807111158328315.jpg

배우 이성민이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영화 ‘목격자’(감독 조규장)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목격자’는 아파트 단지 한가운데서 벌어진 살인사건의 목격자 상훈(이성민 분)과 범인이 서로가 서로를 목격하며 시작되는 긴장감 넘치는 추격전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이성민이 한 주차로 주연한 영화가 개봉하는 것에 대해 "민망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성민은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진행한 영화 ‘목격자'(조규장 감독)의 제작보고회에서 ‘공작’의 한 주 뒤 ‘목격자’가 개봉하는 것에 대해 "이 행사를 끝나고 ‘공작’을 홍보하러 가야한다. 어쩌다 이렇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작품이 같이 한 시기에 촬영한 건 아니었고, ‘공작’을 먼저 촬영했고, ‘목격자’를 촬영했다. 개봉 시기가 우연히 맞아떨어져 이렇게 된 것이니 양해해달라. 민망한 게 저번 주 뵙고 또 뵙는 게 민망해 기죽어 있었다"고 민망함을 표했다.

그러면서 "이 작품은 굉장히 연기하기가 상황이 완벽하고 절묘하게 구성돼 있어서 몰입만 하면 연기할 수 있었다. 그게 전작 ‘공작’과 다른 점이다. 이 지점이 많이 힘들어서 이 작품을 선택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또 "진경이 문자왔다. 양다리 아니냐고. 깜짝 놀랐다. 문자로 화를 내더라.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저의 바람은 두 작품 다 좋은 결실을 맺길 바란다. 많은 작품으로 사랑 받기를 바란다"고 속내를 밝혔다.

‘목격자’는 아파트 한복판에서 벌어진 살인을 목격한 순간, 범인의 다음 타겟이 되어버린 목격자와 범인 사이의 추격전을 그린 스릴러 영화다. 배우 이성민이 모두가 잠든 새벽에 비명소리를 듣고 베란다에 갔다 살인사건을 목격하게 된 상훈 역을 맡았다. 그밖에 김상호, 진경, 곽시양 등이 출연한다.

한편 ‘목격자’는 8월 15일 개봉 예정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