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신현희와김루트 “‘오빠야’ 부담? 즐겁게 음악하고파”

0
201807111640599793.jpg

신현희와 김루트가 11일 오후 서교동 홍대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에서 열린 두번째 미니앨범 ‘The Color of SEENROOT’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7.11/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신현희와김루트가 ‘오빠야’ 역주행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기록에 대한 욕심을 버리고 즐겁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신현희와김루트는 11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에 위치한 웨스트브릿지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더 컬러 오브 신루트(The Color of SEENROOT)’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신현희와 김루트는 타이틀 곡 ‘파라다이스’와 수록곡 ‘알콩달콩’을 선보인 뒤 ‘오빠야’ 무대도 펼쳤다.

신현희는 "’오빠야’는 이번 수록곡은 아니지만 지난해 우리를 정말 행복하게 해준 노래이기 때문에 준비해봤다"며 "많은 아이들분들이 ‘오빠야’를 불러주셔서 정말 고마웠다고 한 줄 써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해 폭소케 했다.

신현희는 "음악하는 것이 재미있고 즐겁다. ‘오빠야’를 만들 때도 잘되고 싶어서 잘된 것이 아니었다. 이번 앨범 작업할 때도 지금에 맞는 감성과 공감할 수 있는 내용으로 우리 색깔에 맞는 곡을 썼다"고 말했다.

신현희와김루트가 2년 만에 선보이는 앨범인 ‘The Color of SEENROOT’는 앨범 타이틀처럼 신현희와김루트의 색깔 그 자체를 보여줄 수 있는 앨범이다. 타이틀곡 ‘파라다이스(PARADISE)’를 포함해 ‘알콩달콩’, ‘바람(I wish)’, ‘난 짜장 넌 짬뽕’, ‘나쁜여자 프로젝트’까지 총 5곡이 수록됐다.

타이틀곡 ‘PARADISE’는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사람들에게 어디든 파라다이스가 될 수 있다는 밝은 에너지를 주는 곡이다. 청량감 가득한 트로피컬 사운드 위에 신현희의 통통 튀는 보컬이 더해져 여름에 어울리는 시원한 곡이 탄생됐다.

신현희와김루트는 8월 4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미니앨범 발매 기념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