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우재단 “교육부 ‘인하대 징계조치’ 과도…법적 대응”

0
201807121339424744.jpg

일우재단 홈페이지 갈무리 © News1

재단 반박 입장 밝혀…"적법 지원"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한진그룹이 설립한 일우재단(이사장 오치남)은 교육부가 지난 11일 발표한 인하대 조사 결과에 대해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소명에 나섰다.

교육부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의 1998년 편입학과 학사학위를 취소할 것을 인하대에 통보했다. 또한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 조양호 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인하대) 이사장은 임원 취임 승인을 취소(해임)하기로 지난 11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Δ일우재단이 부담해야 할 추천 장학생 장학금을 인하대가 지원했고 Δ일우재단 외국인 장학생 선발과 관련한 출장비를 인하대가 교비 회계로 집행하는 등 Δ일우재단이 인하대의 수익을 침해했다.

재단은 인하대가 일우재단 추천 장학생 장학금을 지원했다는 발표에 대해 적법하게 이뤘다고 반박했다.

재단 관계자는 "선발 장학생에 대해 재단이 항공료, 생활비 및 기숙사비를 제공하고 인하대의 경우 장학금 지급이 아닌 등록금을 면제하는 형태로 지원했다"며 "인하대뿐 아니라 항공대, 이화여대, 한림대 등 국내 유수 대학도 참여해 동일 방식으로 지원했다"고 밝혔다.

재단은 외국인 장학생 선발 관련 출장비를 인하대 교비 회계로 집행한 것에 대해 "직접 교육을 담당할 인하대 교수들이 현지에 출장을 갔으므로 해당 비용을 교비 회계에서 집행하는 것이 맞다"며 "이같은 집행은 장학 프로그램 취지에 비춰볼 때 문제가 없다"고도 말했다.

재단은 인하대 비용 운영 및 회계에 관여해 수익을 침해했다는 발표에 대해선 교육부의 주장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재단 관계자는 "재단 설립 이후 현재까지 4000여 억원을 인하대에 지원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그룹의 특정 계열사를 통해 학교의 수익을 침해했다는 교육부의 주장을 받아 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징계를 비롯해 이번 교육부 발표는 과도하다"라며 "향후 법적 대응을 검토하는 등 적극 소명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