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홈런 두 방에도 애틀랜타에 패배…오승환 휴식

0
201807130930487734.jpg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선발 투수 샘 가비글리오. © AFP=뉴스1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경기 초반부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난타를 당하며 무릎을 꿇었다. 경기 후반 홈런 2방으로 추격했지만 소용없었다. 오승환은 이날 마운드에 오르지 않았다.

토론토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5-9로 졌다.

토론토(42승 49패)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4위를 유지했다.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2위 애틀랜타(51승 40패)는 2연패서 탈출했다.

토론토는 선발 샘 가비글리오가 1⅔이닝 6피안타 6실점(6자책)으로 무너지며 초반부터 밀렸다. 그러나 이후 중간계투진이 애틀랜타 타선을 막으며 추격의 기틀을 다졌다.

토론토는 0-7로 뒤진 7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저스틴 스모크의 솔로포에 이어 데본 트래비스의 만루홈런으로 단숨에 5-7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8회말 애틀랜타에 2점을 내주며 끝내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가비글리오는 3패(2승)째를 기록했고 애틀랜타 선발 마이크 폴티뉴비치는 6⅔이닝 동안 5실점(5자책)으로 7승(5패)째를 챙겼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