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인과 연’, 韓 영화 최초 전세계 아이맥스 개봉

0
201807121410174772.jpg

‘신과함께-인과 연’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김용화 감독)이 한국 영화 최초로 IMAX®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롯데엔터테인먼트가 12일 이 같이 밝히며 이 영화가 홍콩을 포함 전세계 IMAX 스크린에서 상영된다고 알렸다.

‘신과함께-인과 연’은 지난해 겨울 개봉한 ‘신과함께-죄와 벌’의 속편이다.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신과함께-죄와 벌’은 지난해 겨울 개봉해 1400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크게 성공했다. 한국 판타지 영화의 저변을 확대하며 최대의 볼거리를 자랑한만큼 IMAX 상영 요청 또한 거셌다는 전언.

이에 부응해 ‘신과함께-인과 연’은 IMAX 상영을 결정하게 됐다. 김용화 감독은 "한국의 콘텐츠를 IMAX라는 훌륭한 매체에 옮겨서 상영할 수 있어 영광이며, 한국영화 최초로 전세계 IMAX 스크린에서 상영한다는 것은 남다른 감동이 있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신과함께-인과 연’은 오는 8월 1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